"비침습적 음파로 암세포 파괴"...美연구팀, 동물실험 성공
"비침습적 음파로 암세포 파괴"...美연구팀, 동물실험 성공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2.04.20 2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unsplash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미국 미시간 대학 연구팀이 음향 기술을 이용해 쥐의 간 종양을 완전히 파괴하는 것에 성공했다. 이 방법을 이용하면 비침습적으로 암세포를 파괴하고 면역계를 자극해 암세포가 체내에 퍼지는 것을 방지할 수도 있다. 

이번 연구는 종양학 연구분야 국제학술지 '캔서스(Cancers)'에 게재됐다.

연구팀이 개발한 것은 음파를 이용해 체내 암세포를 파괴하는 방식이다. 음파 치료는 간 종양의 50~75%만을 파괴하고 나머지 종양은 쥐의 면역계를 자극해 퇴축(involution)을 유도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실험 결과, 80% 이상의 쥐에서 모니터링한 3개월 동안 암의 전이나 재발의 징후가 없었다. 

이번 연구에 참여한 젠 쉬(Zhen Xu) 교수는 "종양 전체를 표적으로 하지 않아도 일부 종양을 파괴하고 나머지는 퇴축을 유도해 미래 암전이 위험을 줄일 수 있다"고 말한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Cancers

연구팀이 개발한 음파를 이용한 암 치료법은 '히스토트립시(Histotripsy)'라고 불리는 치료법의 일종이다. 체중 감량을 위해 비침습적으로 지방 세포를 분해하는 데 사용되는 방법과 유사한 방식이라고 볼 수 있다. 

히스토트립시는 초음파를 비침습적으로 수렴시켜, 밀리미터(mm) 수준의 정밀도로 표적 조직을 파괴한다. 치료법 자체는 비교적 새로운 것이지만 이미 미국 및 유럽에서 간암 치료 시험에 이용되고 있다. 

다양한 임상에서 종양의 크기·위치 때문에 종양 자체를 치료의 대상으로 하기 어렵다. 하지만 이번 실험에서는 주요 종양을 파괴하고 일부 종양을 남기는 치료 접근에 성공했다. 

연구팀은 "히스토트립시는 현재 절제 방식의 한계를 극복하고 안전하고 효과적인 비침습성 간 종양 절제가 가능한 유망한 선택지다. 이 연구로부터 얻은 지식이 간암 환자 대상의 히스토트립시 임상이라는 궁극의 목적 달성으로 연결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간암은 암 관련 사인으로 상위 10위 안에 들어간다. 간암에는 다양한 치료 옵션이 있지만, 미국에서는 5년 후 생존율이 18% 미만이며 예후도 나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따라 임상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방사선치료나 화학요법과 같은 기존 암 치료는 부작용이 수반되지만 음파 치료는 부작용 없이 치료가 가능하다. 

쉬 교수는 "연구팀이 설계·제조한 변환기(transducer)는 고진폭의 마이크로초(㎲) 초음파 펄스(신호)를 방출해 종양만 파괴한다. 기존 초음파 장치는 저진폭 펄스를 사용했다"며 "고진폭 초음파 펄스는 표적 조직 내에 미세 기포를 생성한다. 이 미세 기포가 급속히 팽창하거나 터지면 암세포를 죽이고 종양 구조를 파괴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