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여가 소외계층 지원하는 ‘착한 소비 착한 놀이’ 캠페인 진행
야놀자, 여가 소외계층 지원하는 ‘착한 소비 착한 놀이’ 캠페인 진행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05.06 2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야놀자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야놀자

[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 ​​글로벌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가 고객 참여형 CSV(공유가치창출) 캠페인 ‘착한 소비 착한 놀이’를 실시한다.

야놀자는 ESG(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 경영 강화를 위해 고객 및 임직원과 함께 지속 가능한 여행의 가치를 공유하는 다양한 캠페인을 전개 중이다. ‘착한 소비 착한 놀이’ 캠페인은 고객들이 여가 상품 구매 시 기부금을 적립, 이를 소외계층의 여가활동에 지원하는 사회공헌 활동이다. 2019년에는 캐리비안베이위크의 초대권 판매금을 적립해 보육시설 및 한부모ㆍ조손 가정 어린이 1000명을 캐리비안베이에 무료 초청한 바 있다.

야놀자는 이번 캠페인을 위해 이달 13~20일까지 캐리비안베이를 단독 대관한다. 해당 기간에는 야놀자를 통해 패키지를 구매한 고객만 시설 이용이 가능하다. 입장권과 구명조끼, 마스크 등으로 구성된 패키지는 일주일 간 일 2천 개 한정 판매된다. 가격은 9900원이다.

또 고객들이 여가활동을 즐김과 동시에 여가 소외계층을 위한 기부에도 참여할 수 있게 고객 1명 입장 시 1000원의 기부금을 적립한다. 기부금은 전액 비영리 공익법인 아름다운재단에 전달해 장애아동의 놀이공간 지원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조성문 야놀자 브랜드마케팅실장은 “앞으로도 야놀자만의 노하우와 전문성을 바탕으로 한 다양한 캠페인을 펼쳐 누구나 마음 편히 즐길 수 있는 여가 환경 구축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야놀자는 어린이날을 기념해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소아암 환아 치료비 지원을 위한 기부금 1억 원을 전달했다. 또 여행이 어려운 소아암 환아들을 위해 LED 지구본 150여 개와 임직원들의 응원 카드를 함께 선물했다. 야놀자는 지난 2010년부터 현재까지 누적 7억 원 이상을 소아암 어린이들의 치료비로 후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