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U+, 중소기업에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구독형 서비스로 제공
LG U+, 중소기업에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구독형 서비스로 제공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05.09 2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LG유플러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LG유플러스

[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 LG유플러스가 중소기업의 스마트팩토리 전환을 돕는다.

LG유플러스는 9일 “중소기업고객이 초기 투자비용 부담을 줄이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 구독형 솔루션으로 스마트팩토리 서비스를 확대한다”고 밝혔다.

국내 중소기업들은 생산품질 향상과 원가절감을 위해 스마트팩토리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초기 투자비용에 대한 부담과 운영 및 유지보수를 위한 노하우가 부족해 도입을 망설이는 게 현실이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LG유플러스는 중소기업고객을 대상으로 관심이 높고 효율성이 검증된 AI비전검사·펌프예지보전·모터진단 등 스마트팩토리 서비스를 구독형으로 연내 확대할 예정이다.

구독형 스마트팩토리 서비스는 광역권마다 구축된 MEC센터와 고객사 공장을 5G 네트워크로 연결해 구현된다. 공장에 별도의 시스템과 전문가가 없어도 지능화된 스마트팩토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구독형으로 제공돼 초기 투자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지난 2년간 디지털뉴딜 사업의 일환으로 여수, 울산 등에서 5G 기반 MEC(Multi-access Edge Computing) 국책사업 ‘스마트산단’ 분야의 사업자로 선정돼 과제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바 있다. 이를 통해 전자·자동차·화학 등 다양한 산업분야의 중소기업에 스마트팩토리 서비스를 제공한 경험과 레퍼런스를 보유 중이다.

서재용 LG유플러스 스마트팩토리사업담당(상무)은 “지난해 출시된 U+스마트팩토리 솔루션들을 구독형으로 업그레이드해서 중소기업 고객의 경험을 혁신하는 사례로 만들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