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비개발 분야 첫 신입사원 공채…채용 규모는?
카카오모빌리티, 비개발 분야 첫 신입사원 공채…채용 규모는?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05.13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카카오모빌리티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카카오모빌리티

[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 카카오모빌리티가 비개발 분야 첫 신입사원 공개 채용에 나선다.

카오모빌리티는 이번 신입사원 공개 채용 슬로건을 ‘이동의 다음(Next Mobility, Next Movement)’으로 내걸었다. 모빌리티 기술을 바탕으로 미래 라이프 환경의 변화를 구현해 나갈 창의적인 인재들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모집 부문은 비개발 직군인 서비스/사업, 디자인, 스탭(경영지원) 총 3개 직무다. 모빌리티 및 IT 분야에 관심 있는 2022년 8월 또는 2023년 2월 졸업 예정자(학/석/박사, 전공무관) 누구나 지원 가능하다. 기졸업자 중 경력이 있는 경우에는 최대 2년 미만 경력자이면 지원이 가능하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원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오는 19일 오전10시 ‘메타버스 채용설명회'를 개최한다. 게더타운으로 진행되는 이번 채용설명회에서는 채용 관련 문의와 함께 현업 담당자들로부터 직접 지원분야 직무와 회사 생활 전반에 대한 생생한 이야기를 듣는 자리도 마련된다.

채용 전형은 ▲서류 전형 ▲1차 면접 ▲최종 면접 순으로 진행된다. 오는 25일까지 카카오모빌리티 채용 홈페이지에서 서류 접수를 받고, 최종 합격자는 7월 중 입사하게 된다. 채용 규모는 모빌리티 산업을 주도해나갈 도전적이고 유능한 인재라면 인원에 제한을 두지 않고 적극적으로 영입한다는 방침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임직원이 일과 삶의 균형을 추구하고, 모빌리티 분야 최고 전문가가 될 수 있는 업무 환경을 만들고자 노력 중이다. ▲월 20만 원 상당의 카카오T 앱 포인트 ▲연차 25일 ▲매주 금요일 조기 퇴근 ▲주택 대출 이자 지원 ▲임직원 및 가족 단체보험 ▲휴양시설 지원 등 다양한 복지혜택을 제공한다. 또 ▲사내 기술 컨퍼런스 ▲전자도서관 지원 등을 통해 자기계발을 돕는다.

이상승 카카오모빌리티 피플부스터팀장은 “카카오모빌리티에서 함께 성장하며, 모빌리티를 통한 이동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나가고자 하는 창의적 인재들의 많은 지원을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