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루나와는 다르다”…위메이드 장현국 대표가 밝힌 ‘위믹스 달러’의 차별점
“테라·루나와는 다르다”…위메이드 장현국 대표가 밝힌 ‘위믹스 달러’의 차별점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05.24 2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위메이드 간담회 영상 갈무리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위메이드 간담회 영상 갈무리

[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 “위믹스 달러는 목적이 분명한 스테이블 코인입니다. 코인이 대변하는 경제 또는 쓸모에 대해 답을 못하는 코인들과는 근본적인 차이가 있습니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곧 출시될 스테이블 코인 ‘위믹스 달러’ 성공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24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최근 테라·루나 폭락 사태로 가상화폐 불신이 커져 가고 있는 가운데 스테이블 코인 출시를 앞둔 위메이드의 입장과 차별화에 대한 질문이 쏟아졌다. 이를 예상한 듯 장현국 대표는 “(테라·루나 등) 다른 스테이블 코인과 위믹스가 어떻게 다른지부터 설명해야 할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장 대표는 “위믹스는 타 코인은 내부 통제 부분에서 차이가 난다”며 “위믹스는 4년 전 시작부터 다른 코인 발행 스타트업들은 하지 않는 내부 통제장치가 있었다. (위메이드는) 큰 회사이기 때문에 준법감시, 내부회계, 감사 등 지켜야할 절차가 많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한탕만을 생각할 순 없다. 물론 사업이 잘돼야 하는 건 맞지만 다른 코인 발행 업체들과 달리 우린 사업의 지속가능성이 있어야 한다”며 “혁신을 하되 책임 있는 혁신을 해야 하는 것”이라고 타 스테이블 코인과 비교되는 발행사의 안정성을 강조했다.

장 대표는 위믹스 달러의 성공 여부를 긍정적으로 판단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서도 밝혔다. 그는 “우리는 게임이라는 실질적인 사용처가 있어 쓸모가 없는 코인과는 차별화가 된다”면서 “현재 11개의 게임 코인이 위믹스 가격으로 거래가 되고 있는데 가격 변동성 때문에 거래 안정성을 위해 스테이블 코인이 필요해 만들게 된거다”고 위믹스 달러의 출시 배경을 분명히 했다.

목적이 분명한 만큼 위믹스 달러의 1년 민팅(발행) 물량도 1000만개로 제한을 뒀다. 장현국 대표는 “7월1일 상용화될 예정인데 전세계 스테이블 코인을 석관하겠다는 마음으로 무한대로 확장을 한다면 그건 우리 역량을 벗어나는 거라고 본다. 우리 플랫폼의 안정화를 위해 출시하는 것인 만큼 우리가 충분히 감당할 만큼만 민팅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장 대표는 위믹스의 무궁무진한 가치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3년 내로 세계 모든 게임이 블록체인 게임이 될거다. 유저가 자체 코인과 NFT를 발행하면 게임이 훨씬 더 재미있어지기 때문”이라며 “게임들이 점차 블록체인화 되면 자연스럽게 위메이드 플랫폼 매출도 늘어날 거다. 블록체인 플랫폼 경쟁에 있어서는 위메이드가 가장 앞서 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이어 “게임의 블록체인화가 진행되면 위믹스가 지배적 플랫폼이 될 거라는 확신을 갖고 있다. 1년에 새로 출시되는 게임이 5만 개 정도인데 100%는 아니더라도 위믹스가 대다수 블록체인 게임의 기축통화가 된다면 위믹스의 가치는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될 거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