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韓 플랫폼 최초 실시간 美 증시 시세 제공
네이버, 韓 플랫폼 최초 실시간 美 증시 시세 제공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05.26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네이버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네이버

[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 네이버가 실시간 미국 증시 시세를 조회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였다.

본 서비스는 나스닥과 라이선스 제휴 체결에 따른 것으로, 회원가입이나 앱 설치, 계좌 개설 등의 허들 없이 누구나 네이버 증권을 통해 미국 증시를 확인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사용자는 p뉴욕 p나스닥 p아멕스 등 미국 주요 거래소에 상장된 모든 종목과 미국 주요지수를 네이버 모바일 검색창이나 네이버 증권 모바일 화면에서 로그인을 하지 않고도 종목명을 검색해 실시간 시세를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다.

미국 증시 정규장은 시차로 인해 국내에서는 늦은 밤 개장된다. 사용자는 국내 낮 시간에도 네이버 증권의 종목별 화면에서 미국 증시 정규장 외에서 거래되는 실시간 시세와 함께 관련 뉴스, 리서치 정보를 동시에 확인할 수 있고, 토론방에서 다른 투자자들과 의견을 나눌 수도 있다.

플랫폼 중 실시간 미국 증시 시세를 조회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는 네이버 증권이 유일하며, 로그인 없이도 누구나 이용 가능할 수 있도록 한 것은 국내 최초다.

네이버는 최근 몇 년간 미국 주식 투자에 대한 관심 급증으로, 지난 2020년 8월에 모바일에서 해외 주식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15분 지연된 시세 정보를 제공해왔다. 최근 나스닥과 라이선스 계약을 추가로 체결해 실시간 미국 증시 시세 서비스를 오픈하게 된 것. 현재는 모바일에서만 이용 가능하며, 추후 PC로도 서비스가 확대될 계획이다.

네이버 최수연 대표는 “이번 나스닥과의 협력으로, 네이버 사용자라면 누구든 쉽게 실시간 미국 증시 정보에 접근할 수 있게 됐다”며 “네이버 증권은 월 1000만 명의 사용자들이 이용하는 증권 정보 플랫폼이자, 일간 약 15만 건의 토론 게시물이 활발히 생성되는 최대의 투자 커뮤니티인 만큼, 앞으로도 사용자들이 정확하고 유용한 투자 정보를 쉽게 접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