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스텔란티스, 美 인디에나주에 배터리 합작법인 설립…25억달러↑투자 예상
삼성SDI-스텔란티스, 美 인디에나주에 배터리 합작법인 설립…25억달러↑투자 예상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05.27 2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삼성SDI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삼성SDI

[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 삼성SDI와 스텔란티스(Stellantis)가 미국에 설립한 첫 전기차 배터리 셀·모듈 합작법인에 25억 달러 이상을 투자한다.

24일(현지시간) 삼성SDI와 스텔란티스, 그리고 인디애나주 정부는 미국 인디애나주 코코모시에서 투자 발표 행사를 열고 합작법인(Joint Venture, JV) 설립 계약을 맺었다.

이날 행사에는 에릭 홀콤 인디애나주 주지사, 브래들리 체임버스 인디애나주 상무장관, 타일러 무어 코코모 시장 등의 정부 관계자, 최윤호 삼성SDI 대표이사(사장)와 마크 스튜어트 스텔란티스 북미 COO 등 양사 주요 경영진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합작법인은 올해 말 착공에 들어가며, 2025년 1분기부터 본격적 가동을 계획 중이다. 초기 연간 23GWh 규모로 전기차 배터리 셀·모듈 생산을 시작해 33GWh로의 확장을 전망하고 있다. 투자 역시 31억 달러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합작법인 부지로 선정된 인디애나주 코코모시에는 이미 스텔란티스의 부품 생산공장이 가동 중이다. 여기에 삼성SDI와 스텔란티스의 배터리 생산공장까지 들어서면 인디애나는 북미 스텔란티스 전기차 생산의 전초기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합작법인에서 생산되는 배터리에는 PRiMX로 대표되는 삼성SDI의 최신 기술력을 적용한다. PRiMX는 지난해 말 삼성SDI가 배터리 업계 최초로 런칭한 브랜드로 올 1월 미국 CES 2022에서 처음 공개됐다.

최윤호 삼성SDI 사장은 "합작법인 부지 선정에 도움을 준 인디애나주와 스텔란티스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스텔란티스와의 합작을 통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북미 전기차 시장에 확고한 발판을 마련했다고 본다. 이를 통해 향후 기후 변화 목표를 달성하는데 기여할 것이다"고 밝혔다.

카를로스 타바레스 스텔란티스 CEO는 "작년 우리는 유럽과 북미에 5개의 기가팩토리를 기반으로 하는 공격적인 전동화 전략을 추진했었다"며 "이번 투자로 데어 포워드 2030(Dare Forward 2030)에서 언급한 '탈(脫)탄소 미래'를 향한 스텔란티스의 추진력을 보여주는 한편, 우리의 글로벌 배터리 생산 전략을 더욱 공고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