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엔비져블에 전략적 투자…디지털치료경험 사업 적극 협력
위메이드, 엔비져블에 전략적 투자…디지털치료경험 사업 적극 협력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05.28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위메이드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위메이드

[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 위메이드가 메타버스 전문 개발사 엔비져블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

엔비져블은 2014년 창업한 인터랙티브 콘텐츠 전문 스타트업이다.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교수 출신 방현우 대표와 미디어아티스트 허윤실 공동대표가 설립했다.

이번 투자는 위믹스 플랫폼 생태계 및 메타버스 사업 확대를 위한 전략적 투자다. 엔비져블이 새롭게 준비 중인 신규 사업의 성장 가능성과 혁신성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결정했다.

최근 엔비져블은 그동안 축적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어린이들의 신체 활동과 놀이의 관찰을 통해 정신건강에 대해 진단하는 콘텐츠를 개발, 나아가 디지털 예방·관리·치료가 가능한 메타버스 콘텐츠 환경 구축을 시작했다.

어린이들의 정신건강을 위협하는 3대 진환인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 자폐증(autism), 강박장애(OCD) 치료를 위한 획기적인 ‘디지털치료경험(DTX)’을 개발, 3년내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 획득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엔비져블의 디지털치료경험(DTX) 사업은 ▲게이밍 플랫폼 ▲NFT플랫폼 ▲메타버스 플랫폼을 지향하는 '위믹스 3.0' 프로젝트 중 위믹스의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올해 위메이드는 공격적인 투자와 광범위한 블록체인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위믹스 3.0' 전략을 통해 게임을 넘어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영역에 활용될 수 있도록 지속 가능한 생태계를 구축, 명실상부한 글로벌 1등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한다는 방침이다.

엔비져블 방현우 대표는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는 시점에서 위메이드로부터 투자를 유치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위메이드는 미래산업 최전방에서 혁신과 실험을 과감하게 추진하는 기업이기에 엔비져블의 신사업 전개에 가장 이상적인 파트너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위메이드의 탄탄한 개발력과 엔비져블의 실행력이 더해진다면 디지털 의료 분야에서 성공적인 결과물이 나올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전했다.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는 “위메이드는 유틸리티 코인 위믹스를 기반으로 100% 완전 담보 스테이블 코인, 위믹스 달러, 메인넷 위믹스3.0을 출시해 게임, DAO와 결합된 NFT, 디파이(DeFi) 등 모든 것을 갖춘 플랫폼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자발적으로 즐거운 경험을 선사하는 게임은 아이들의 정신 건강을 개선하고 유지하는 데에 가장 적합한 방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