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원, 6월1일부터 ‘루나’ 거래지원 종료…“심사 절차에 따른 결정”
코인원, 6월1일부터 ‘루나’ 거래지원 종료…“심사 절차에 따른 결정”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05.30 2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데일리포스트=이미지제공 / 코인원
ⓒ 데일리포스트=이미지제공 / 코인원

[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 가상자산 거래소 코인원이 루나에 대한 거래지원을 6월1일 종료한다.

코인원은 “6월 1일 오후 6시부터 루나, 테라 KRT(KRT), 앵커 프로토콜(ANC), 미러 프로토콜(MIR)의 거래지원을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는 코인원 내부 상장 정책에 따라 유의종목 지정 이후 2주간 지속적인 모니터링 및 심사를 거친 결정이다.

단 기간 내 출금하지 못한 투자자들을 위해 거래지원 종료 후에도 6월15일 오후 6시까지 출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앞서 코인원은 스테이블 코인 알고리즘 불안정에 따른 유통량의 과도한 증가, 급격한 시세 변동 발생을 이유로 5월11일 루나를 유의종목 지정한 바 있다. 2주 후인 5월25일 유의종목 지정 사유가 해소되지 않았다는 최종 판단하에 루나 거래 지원 종료를 결정했다.

코인원이 루나 거래지원을 빠르게 종료하지 않은 이유는 모든 상장과 유의종목 지정 결정은 내부 상장 정책 프로세스에 입각해 진행한다는 거래소 원칙과 책임을 준수하기 위함이다. 코인원은 ‘내부 규정’ 항목으로 통하는 상장 및 폐지에 대한 심사 기준을 홈페이지에 상세히 공개하고 있다.

이처럼 코인원은 프로젝트에 형평성을 부여하고 예고 없는 상장폐지로 발생할 수 있는 투자자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프로세스를 철저히 지키고 있다. 또 코인원은 현재 가상자산 가격의 급등락 시 투자자에 신속하게 알리는 경보제도 개발 및 도입을 적극 검토 중이다.

그 외에도 코인원은 빠른 시일 내 5대 거래소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자율 개선방안 등을 논의함으로써 투자자 보호 대책을 한층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코인원은 원화 입금 후 가상자산 최초 출금 시 72시간 제한, 이상거래탐지 시스템으로 적발된 건은 출금 및 이용자 제한 조치를 하는 등 거래소 안전거래 규율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또 안전한 투자문화 형성을 위해 상장 프로젝트 백서를 한글화한 가상자산 명세서를 제공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