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 ‘넥스트스타 에너지’ 확정
LG엔솔,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 ‘넥스트스타 에너지’ 확정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2.06.06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DB 편집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DB 편집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LG에너지솔루션(이하 LG엔솔)이 스텔란티스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의 사명을 공개했다. 북미 전기차 시장 핵심 생산 기지 역할을 전담하게 될 해당 법인 사명은 ‘넥스트스타 에너지(NextStar Energy)는 미래를 선도하는 기업이라는 의미의 ’NextStar’과 LG에너지솔루션을 상징하는 ‘Energy’를 결합한 단어다.

이는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전기자동차 시장의 미래를 주도하고 북미 시장 주도권을 팽창하기 위한 핵심기지 역할을 하겠다는 양사의 의지를 고스란히 내포하고 있다. 합작법인 대표는 LG에너지솔루션 이훈성 상무가 맡게된다.

한편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3월 스텔란티스와 캐나다 온타리오주 윈저시에 45GWh 규모의 배터리 합작공장 설립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총 투자액 4조 8000억 원 규모이며 올해 하반기 착공과 함께 오는 2024년 상반기 양산을 시작한다. 생산물량은 크라이슬러와 지프 등 스텔란티스 산하 브랜드들이 출시할 차세대 전기차에 순차적으로 탑재할 예정이다.

■ 스텔란티스(Stellantis)는? 이탈리아와 미국이 합작한 자동차기업 ‘피아트크라이슬러(FCA)’와 프랑스 자동차기업 ‘푸조시트로엥(PSA)’이 합병해 지난해 1월 출범했다. 현재 네덜란드에 본사가 있으며 산하 브랜드는 크라이슬러와 피아트, 마세라티, 지프, 씨트로엥 등 14개 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