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AWS, 대전 이어 서울에 신규 ‘5GX 에지존’ 구축
SKT-AWS, 대전 이어 서울에 신규 ‘5GX 에지존’ 구축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06.07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SK텔레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SK텔레콤

[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 SK텔레콤이 아마존웹서비스(AWS)와 협력해 5G 에지 클라우드 서비스 거점 ‘5GX 에지존(Edge Zone)’을 서울 지역에 구축했다.

‘5GX 에지존’은 SKT 5G MEC(Mobile Edge Computing)와 AWS 웨이브렝스(AWS Wavelength)가 구축된 거점이다. 5G와 클라우드가 만나는 최단 경로에 위치해 네트워크 지연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돕는다.

AWS 웨이브렝스는 5G 네트워크에서 AWS 컴퓨팅 및 스토리지 서비스를 포함해 매우 낮은 대기 시간의 애플리케이션을 개발·배포·확장하기 위한 모바일 에지 컴퓨팅 인프라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서울에 ‘5GX 에지존’ 구축으로 인해 고객사들은 ‘5G 에지 클라우드’에 접속해 AWS와 동일한 개발 환경에서 초저지연 애플리케이션을 구현할 수 있게 됐다. 더불어 ‘5G 에지 클라우드’를 이용하는 고객사 어플리케이션의 수요를 분산시켜 고객의 클라우드 접속 효율성을 높이게 됐다.

양 사는 ‘5G 에지 클라우드 서비스’ 협력을 위해 지난 2020년 대전에 국내 최초 ‘5GX 에지존’을 구축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초실감형 미디어·클라우드 게임·로봇 등 실시간 대용량 데이터 처리가 요구되는 서비스 분야의 다양한 기업들과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

 

■ 서울-대전 멀티 5GX 에지존 중 가장 가까운 에지존 연결 기술 구현

서울과 대전에 ‘5GX 에지존’을 구축한 SKT와 AWS는 고객이 위치한 지역과 가장 가까운 에지존을 탐색하여 자동으로 저지연, 실시간 서비스에 가장 효과적인 연결을 제공하는 기술인 ‘5G 에지 디스커버리’도 새롭게 선보인다.

수도권에 위치한 고객이 5G 에지 클라우드 상의 어플리케이션 접속을 시도할 경우 AWS 에지 디스커버리 서버는 SKT의 에지 정책 서버와 실시간 통신을 통해 고객에게 최적의 품질을 제공할 수 있는 서울 에지존을 선택해 자동으로 연결을 시켜주는 것.

이를 통해 단순히 에지존 숫자 확대를 넘어 5G 네트워크 환경에서 고객의 체감 서비스 경험을 실질적으로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SK텔레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SK텔레콤

■ 5G 특화 산업 활성화 위한 협력 확대 나서

SK텔레콤은 ‘5GX 에지존’ 확대를 통해 다양한 파트너들과 함께 AI, 로봇, 헬스케어 등의 5G 특화 서비스 확산에 나선다.

자율주행 기반 로봇 전문 기업 뉴빌리티와 협력을 진행 중인 SK텔레콤은 수도권과 제주도 등지에서 실외 배송 로봇에 대한 실증을 다양한 서비스 시나리오로 진행 중이다. 이 과정에서 얻은 경험을 바탕으로 향후 로봇 제어 신호 수집 및 관제 시스템을 서울 ‘5GX 에지존’에 구축해 안정성과 원격 관제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또 헬스케어 솔루션 제공 기업인 씨어스 테크놀로지와는 스마트폰을 통해 원격으로 환자의 심전도, 체온, 혈압 등 건강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하는 서비스를 에지 클라우드에 구현, 국내 병원들을 대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산업용 AI 전문기업 마키나락스와는 ‘5G 에지 클라우드’를 활용해 산업 현장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분석하여 설비 이상 여부를 감지하여 제조 공정 효율화를 위한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이처럼 다양한 국내외 파트너사들과 5G 에지 클라우드 기반 협력을 확대해 산업 혁신을 주도해 나갈 예정이다.

또 새롭게 ‘5G 에지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 실증을 진행하는 파트너들에게 클라우드 이용 및 기술 컨설팅을 제공하고, 실제 상용화로 이어지는 사례에 대해서는 고객 확보를 위한 마케팅 등 협력도 지원한다.

김명국 SKT 클라우드 사업 담당은 “서울에 두번째 ‘5GX 에지존’을 구축함으로써 수도권에 집중된 다양한 신규 서비스 수요를 에지 클라우드 중심으로 수용할 수 있게 됐다”며 “5G 에지 클라우드가 게임, 미디어, 제조, 헬스케어 등 산업별 혁신을 발굴하는 핵심 인프라로 확장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