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업계 최초 이동형 IPTV ‘U+ tv프리’ 20만 가입자 돌파
LG유플러스, 업계 최초 이동형 IPTV ‘U+ tv프리’ 20만 가입자 돌파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06.10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LG유플러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LG유플러스

ㅣ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ㅣLG유플러스의 이동형 IPTV 서비스인 ‘U+ tv프리’가 가입자 20만명을 돌파했다.

‘U+ tv프리’는 와이파이를 통해 집안 어디에서나 TV 시청이 가능한 홈 이동형 IPTV 서비스다. 별도 로그인 없이 전원만 켜면 256개 실시간 채널과 약 27만편의 VOD의 시청이 가능하다. 넷플릭스와 U+아이들나라, U+프로야구, U+골프, U+아이돌Live 등 U+tv 전용 콘텐츠를 그대로 이용할 수 있으며 집 밖에서는 일반 태블릿 기기로 활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2018년 국내 최초로 이동형 IPTV 서비스인 ‘U+ tv프리’를 출시했고, 2019년 기능을 업그레이드한 U+ tv프리2를, 2021년 U+ tv프리3를 각각 선보이며 개인화된 미디어 시장을 이끌고 있다.

선제적 서비스 출시에 힘입어 ‘U+ tv프리’ 가입자는 꾸준히 증가해 지난 5월 말 기준 가입자 20만명을 넘겼다. 가입자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대형TV와 함께 U+ tv프리를 보조로 활용하는 고객은 전체 70%로 높게 나타났다. 이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고객은 40대(31%)와 50대(27%)로 나타났다. 리모컨 주도권을 잃은 중장년층 고객이 U+ tv프리를 이용해 각종 콘텐츠를 이용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별도의 TV 없이 ‘U+ tv프리’만 이용하는 고객의 연령대는 20대(41%)와 30대(24%)가 가장 많았다. 2030세대 1인 가구의 경우 대형 TV를 구매하지 않고, ‘U+ tv프리’를 통해 콘텐츠를 이용하는 비중이 높은 것이 배경으로 풀이된다.

LG유플러스는 ‘U+ tv프리’ 이용 고객을 위한 프로모션을 6월 한달 간 진행한다. ‘U+ tv프리’ 가입 고객은 종편4사(TV조선, MBN, 채널A, JTBC) 월정액과 인기 유료채널인 스포티비 프라임 등 약 3만원 상당의 콘텐츠 이용 혜택을 제공한다. 월정액 및 유료채널은 가입 후 30일 동안 무료로 제공된다.

‘U+ tv프리’를 포함해 IPTV 2회선을 이용하는 고객을 위한 복수단말 이용 할인도 있다. 가령 ‘U+tv’와 ‘U+ tv프리’를 함께 이용하는 고객이 ‘프라임라이트’ 요금제와 ‘베이직’ 요금제를 함께 가입한 경우, ‘베이직’ 요금제를 50% 할인된 요금으로 사용할 수 있는 것.

LG유플러스 이건영 미디어서비스 담당은 “국내 IPTV 사업자 중 최초로 내놓은 이동형 IPTV 서비스에 대한 관심 덕분에 가입자 20만명을 돌파하는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기능 개선과 프로모션을 통해 시장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