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데이터사이언스 대학원’ 설립…수요중심 디지털 혁신 리더 양성 목표
KAIST, ‘데이터사이언스 대학원’ 설립…수요중심 디지털 혁신 리더 양성 목표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06.18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KAIST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KAIST

ㅣ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ㅣKAIST가 ‘데이터사이언스 대학원(Graduate School of Data Science, GSDS)’을 설립했다.

‘테이터사이언스 대학원’의 설립은 지난 수년간 획기적으로 발전한 기계학습,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의 기술을 일상에서 체감할 수 있는 교육과 연구 수행을 목적으로 한다.

구체적으로 제조, 금융, 의료, 사회서비스(복지) 4개 분야에 특화된 연구를 수행한다. 데이터 분석을 통해 다음날 시청할만한 유튜브 콘텐츠를 사용자에게 알려주고, 학대받고 있는 아동을 미리 파악해 더 심각한 상황으로 이어지는 것을 방지하는 기술 등이 그 예다.

비전은 ‘수요중심 디지털 혁신 리더 양성’으로, 기술과 현실 두 축을 모두 이해할 뿐 아니라 광범위한 지식과 전문성을 함께 보유한 T자형 인재 양성하는 것이 목표다.

이에 입학 전 부트캠프를 통해 수학·통계·프로그래밍 등의 기본 지식을 교육하고, 본 교육과정에서 데이터사이언스 가치사슬 전 영역(수집·관리·처리·분석·모델링·활용)을 아우르는 세계 최고 수준의 핵심 기술 전수를 준비 중이다.

또 현장실습 학점제인 코업(Coop) 인턴, 프로젝트 기반 수업(Project Based Learning, PBL), 학습 내용을 결과물로 제작해 발표하는 캡스톤(Capstone), 산학 연구과제 실습 등 다양한 현장 경험 제공을 통해 학생들의 현장 문제해결 능력과 리더십을 함양할 계획이다.

김우창 데이터사이언스 대학원 신임 원장은 “디지털 전환 시대에 막대한 양의 정보를 창의적으로 응용하고며수요 현장의 환경을 잘 이해하는 리더를 배양하고, 신기술 개발 외에도 사회의 각종 문제를 함께 고민하고 해결에 이바지하는 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라며 “세계적 수준의 선도형 교육을 통해 전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연구 결과물을 창출하는 데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데이터사이언스 대학원은 올해 5월 KAIST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데이터사이언스 융합인재양성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본격적인 설립을 추진했다. 국내 최초로 올해 6월부터 2028년까지 7년간 약 133억 원의 정부지원금을 받는다.

데이터사이언스 대학원 설명회는 오는 27일, 29일 유튜브 채널 ‘카이스트 산업및시스템공학과’에서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