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이프랜드서 ‘메타버스 뮤직 페스티벌’ 개최… 세계 최초 볼류메트릭 활용 공연
SKT, 이프랜드서 ‘메타버스 뮤직 페스티벌’ 개최… 세계 최초 볼류메트릭 활용 공연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06.27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SK텔레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SK텔레콤

ㅣ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ㅣSK텔레콤이 자사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에서 세계 최초로 볼류메트릭 기술을 활용한 초실감 가상 콘서트 ‘메타버스 뮤직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오는 7월3일까지 매일 오후 8시 이프랜드 내 볼류메트릭 콘서트홀에서 열리는 ‘메타버스 뮤직 페스티벌’에는 가수 적재 · 윤하 · 제이미 · 수란 · 민수 · 이루리 · 윤지영 · 유라 등 총 8명의 K팝 아티스트 및 이프랜드 유저들이 결성한 아바타 걸그룹 ‘이프레젠디’ 등이 참여해 아티스트들의 오프닝 무대 · 인디 가수들의 아바타 라이브 공연 · 아바타 팬미팅 등을 진행한다.

‘메타버스 뮤직 페스티벌’의 아바타 팬미팅은 27일에 윤지영 · 민수 · 유라 · 적재, 30일에 이루리 · 수란 · 제이미 · 윤하가 오후 8시부터 10시까지 각각 30분씩 진행 예정이다.

해외 유명가수들이 게임 엔진과 컴퓨터 그래픽을 활용해 가상 공간에서 콘서트를 한 사례는 있지만, 메타버스 플랫폼에서 볼류매트릭 영상 캡쳐 기술을 활용한 실사 기반의 생생한 가상 콘서트는 이번이 세계 최초 시도다.

볼류메트릭(Volumetric) 기술은 100대가 넘는 카메라로 인물의 360도 전방위를 동시에 촬영해 실사 기반으로 입체 영상을 만드는 기술이다.

새로운 기술 적용을 ᅟᅩᆼ해 관객들은 메타버스 안에서 K팝스타가 빌딩만큼 거대해진 모습으로 연출된 공연 등 초현실적인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됐다. 또 구(Sphere) 형태의 메타버스 콘서트장에서 360도 원하는 위치로 이동하며 감상할 수 있으며, 하늘을 날아다니는 스카이보드(skyboard)를 타고 공중을 자유롭게 부양할 수 있다.

SKT는 초고화질의 볼류메트릭 콘텐츠를 메타버스 플랫폼과 접목함으로써 공연 업계에 혁신적인 공연 모델을 제시함과 동시에 메타버스 이용자들에겐 아바타를 통해 실시간 양방향으로 소통하며 공연을 감상하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양맹석 SKT 메타버스CO 장은 “볼류메트릭 기술을 활용한 ‘메타버스 뮤직 페스티벌‘을 통해 고객들이 초실감 콘텐츠를 즐기는 새로운 경험을 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이프랜드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차별적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