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데이터 플랫폼 ‘지오비전 퍼즐’ 오픈…“데이터 활용 생태계 확산 위해”
SKT, 데이터 플랫폼 ‘지오비전 퍼즐’ 오픈…“데이터 활용 생태계 확산 위해”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07.05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SK텔레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SK텔레콤

ㅣ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ㅣSK텔레콤이 데이터 플랫폼 ‘지오비전 퍼즐’을 오픈했다.

‘지오비전 퍼즐’은 ▲지도를 기반으로 백화점, 지하철 등 주요 지역의 실시간 혼잡도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지도 뷰’ ▲기지국 기반의 위치 데이터를 활용해 특정 지역의 유동인구, 지하철 혼잡도, 쇼핑 및 여가 장소 혼잡도, 국내 여행 인기 방문지, 주거 생활 분석 정보, 공유 킥보드 이용 데이터 등을 제공하는 ‘데이터 카탈로그’로 구성돼 있다.

‘지도 뷰’는 실시간 유동인구 데이터를 기반으로 지도 상에 격자 형태로 혼잡도를 보여준다. 특히 백화점, 지하철, 쇼핑센터, 테마파크 등 특정 건물이나 위치의 혼잡도에 대한 통계 데이터를 제공한다.

‘데이터 카탈로그’는 사람들의 이동, 거주, 체류와 관련된 다양한 분석 데이터 제공 서비스다. 예컨대 SK텔레콤의 기지국 데이터를 기초로 통계청 등 공공 데이터를 결합해 ‘포스트 코로나에 활기를 찾는 상권’과 같이 특정 지역의 유동인구 데이터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또 SK텔레콤의 기지국 및 와이파이 데이터와 지하철 운행 정보 등을 결합해 역사/열차/객차별 혼잡도 정보를 산출할 수도 있다.

SK텔레콤은 데이터를 공공기관이나 기업들이 손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API 형태로 서비스한다. 즉 기관이나 기업들이 데이터를 손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밀키트(Meal Kit)와 같은 형태로 데이터를 제공하는 것.

‘지오비전 퍼즐’은 SKT의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인 ‘지오비전’을 통해 13년간 축척한 빅데이터와 데이터 분석 노하우를 기반으로 인구의 거주, 이동, 체류 관련 데이터를 보다 손쉽게 활용할 수 있게 하기 위해 기획됐다.

SK텔레콤은 향후 일반인들도 빅데이터 기반의 유용한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데이터의 종류를 다양화할 계획이다. 또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차원에서 데이터를 기반으로 기술 및 서비스를 개발하고자 하는 벤처, 스타트업과 데이터를 활용한 다양한 협업도 진행할 예정이다.

정도희 SKT T3K Data R&D 담당은 “다양한 기업들이 ‘지오비전 퍼즐’을 이용해 다양한 기술과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데이터 생태계 확산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