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가 그리는 UAM 미래는? 부산국제모터쇼-드론·UAM 박람회서 선봬
SKT가 그리는 UAM 미래는? 부산국제모터쇼-드론·UAM 박람회서 선봬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07.10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SK텔레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SK텔레콤

ㅣ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ㅣSK텔레콤이 도심 교통의 패러다임을 바꿀 UAM 서비스의 청사진을 제시한다.

SK텔레콤은 오는 15일 오전 개막하는 ‘2022 부산국제모터쇼’에 국내 UAM 상용화를 추진 사업자 중 유일하게 참여한다. UAM(Urban Air Mobility/도심항공교통)은 전기로 구동하는 eVTOL(전기수직이착륙 항공기) 기반의 교통체계 전반을 의미한다. 활주로 없이 수직 이착륙이 가능하고 다양한 지상 교통수단과 연계가 가능하다.

SK텔레콤은 국내외 주요 완성차 브랜드의 최신 전기차 라인업과 친환경 기술이 각축전을 벌이는 모터쇼에서 UAM 사업 목표를 소개하고 에어택시 가상 체험을 선보인다. SKT 전시관을 찾은 관람객들은 대형 로봇팔 시뮬레이터 위에 올라 마치 UAM 항공기에 탑승해 비행하는 듯한 체험을 할 수 있다.

400㎡ 규모의 전시관 뒷벽을 가득 채운 대형 LED 스크린에는 2030년 부산시의 하늘이 광활하게 펼쳐지고, UAM 항공기가 수직 이착륙장에서 탑승객을 맞는 AR 이미지로 전환된다.

SK텔레콤의 UAM 체험은 올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22’에서 세계 각국의 ICT 전문가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던 체험 요소다. ‘부산국제모터쇼’ 맞춤형 콘텐츠로 새롭게 준비해 국내 고객들에게도 선보이게 됐다.

또 SK텔레콤이 참여한 ‘K-UAM 드림팀’ 컨소시엄은 15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국토교통부 주최로 열리는 ‘2022 대한민국 드론·UAM 박람회’에서 UAM 사업역량을 선보인다. SK텔레콤은 먼저 박람회 개막식에 앞서 열리는 ‘UAM Team KOREA 전략포럼’에서 UAM 사업계획에 대해서 발표한다.

이와 함께 ‘K-UAM 드림팀’ 컨소시엄은 UAM 운항, 관제, 인프라, 기체, 서비스 등 다양한 영역의 강점을 알리는 전시공간도 선보인다.

박규현 SKT 디지털커뮤니케이션담당은 “관람객들이 첨단 ICT 장비를 통해 UAM 서비스를 실감나게 체험할 수 있도록 전시를 구성했다”며 “SKT는 국내 UAM 상용화 추진 과정에서 공감대를 형성하고 서비스 저변을 확대하기 위한 노력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