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울산항만공사, '에코 스마트항만' 조성 위한 MOU 체결
LG유플러스-울산항만공사, '에코 스마트항만' 조성 위한 MOU 체결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07.13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LG유플러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LG유플러스

ㅣ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ㅣ한국의 대표적 산업지원항만이자 국내 최대 액체물류 허브 항만인 울산항이 스마트항만으로 변화된다.

LG유플러스는 13일 “울산항만공사와 울산항을 '울산항만공사형 에코 스마트항만'으로 조성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울산항만공사형 에코 스마트항만’이란 도선사·선박·부두 운영사 등 항만 연관 조직이 실시간으로 운항정보를 공유하고 분석, 효율성을 높이고 안전하고 친환경적으로 항만운영을 가능케 하는 '지능형 항만'을 말한다. 하역 작업의 무인화·자동화에 국한되던 '로보틱 항만'보다 고도화된 스마트항만이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LG유플러스는 울산항만공사에 다양한 시스템 및 솔루션을 구축한다. 먼저 울산항만공사에 전용 5G망과 MEC 플랫폼을 설계해 서비스망의 안정성과 확장성, 보안성, 관리 효율성을 구현한다.

이와 함께 양사는 울산항만 특성에 최적화된 안전솔루션과 센서 등도 공동 기획하고, 울산항 전역을 사각지역 없이 실시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통합관제 플랫폼’ 구축에도 협력한다.

‘통합관제 플랫폼’은 현실과 같은 3차원 가상 세계를 만드는 '디지털 트윈' 기술을 기반으로, 운영장비 및 차량의 실시간 초정밀 측위가 가능한 '5G RTK(Real Time Kinematic)' 기술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작업자의 위치나 생체신호를 감지해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대기환경 및 화학물질 유출 등을 감시하면서 친환경 항만의 모습을 유지하도록 해준다.

LG유플러스는 울산항만공사가 추진 중인 'K-테스트베드'의 환경 조성을 위해 통신망 및 기술을 지원한다. K-테스트베드는 지난해부터 중소·벤처기업이 보유한 신기술 및 시제품이 경쟁력과 시장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실증형 테스트베드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최택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부사장)은 "LG유플러스가 보유한 5G 스마트항만 솔루션이 울산항만공사가 추구하는 '지능형 항만'의 모습을 구현하는 데 일조할 수 있게 돼 자부심을 느낀다"며 "국내 항만들이 세계적인 선진항만으로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지난해부터 부산항 신감만부두 동원부산컨테이너터미널과 여수광양항 서부컨테이너터미널, 부산항 신항 3부두 등에 스마트항만 솔루션 구축사업을 획득하면서 선도사업자의 입지를 공고히 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