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포항공대, 6G 핵심 안테나 기술 ‘RIS’ 공동 연구 진행
LG유플러스-포항공대, 6G 핵심 안테나 기술 ‘RIS’ 공동 연구 진행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07.18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LG유플러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LG유플러스

ㅣ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ㅣLG유플러스가 포항공과대학교와 6G 이동통신의 핵심 안테나 기술 검증에 나선다.

LG유플러스는 18일 “포항공과대학교와 ‘재구성 가능한 지능형 표면(RIS, Reconfigurable Intelligent Surface)’ 기술에 대한 산학 공동 연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지난해부터 국내 안테나 전문기업인 크리모 등과 협력해 6G RIS의 기술 효용성을 검증해 오고 있는 LG유플러스는 6G 및 밀리미터(㎜)파 분야의 연구를 선도하고 있는 포항공대 홍원빈 교수 연구팀과 함께 6G 후보 주파수 대역인 테라헤르츠파 대역에서 RIS의 성능을 확인하는 산학협력 과제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공동연구를 통해 테라헤르츠파 대역에서 전력 소모 없이 RIS 작동 환경을 시뮬레이션하고, 시제품 제작·검증을 진행해 6G RIS 원천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다.

6G 이동통신에서는 홀로그램, XR(확장현실) 등 특화서비스를 위해 수백 메가헤르츠(㎒)에서 수십 기가헤르츠(㎓)에 이르는 초광대역폭 주파수가 필요해질 전망이다. 이 때문에 그동안 이동통신에서는 사용되지 않고 있던 테라헤르츠파 대역이 후보 주파수로 관심을 받고 있다.

테라헤르츠파는 가용 대역폭이 넓어 초당 테라비트(Tbps)의 데이터 전송속도를 낼 수 있지만 파장이 매우 짧아 전파가 도달하는 거리에 장애물이 있는 환경이거나 실외 기지국에서 실내로 들어오는 상황에서는 손실이 발생하는 문제가 있다.

이런 문제 해결을 위해 ‘지능형 거울’로 불리는 RIS가 주목받고 있는 것. RIS는 전파 특성에 맞게 전달력을 조절하는데, 외부의 신호를 건물 안으로 전달(투과)하거나 장애물을 피해 필요한 각도로 반사해 전파수신 음영지역 커버리지를 개선할 수 있다.

이상헌 LG유플러스 네트워크선행개발담당은 “그간 6G RIS 선행기술 검증작업을 진행하면서 RIS 기술이 실제 이동통신 환경에서 사용 가능하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밀리미터파 및 6G 관련 다수의 과제 수행 경험을 보유한 포항공대 홍원빈 교수 연구팀과 테라헤르츠 RIS 공동연구를 지속해 6G 커버리지 확장을 위한 핵심기술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원빈 포항공대 교수는 “LG유플러스와 함께 소모 전력이 필요 없는 6G RIS 개발을 통해 테라헤르츠 대역의 전파 송수신 환경을 제어하는 기술을 개척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