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한국컴퓨터정보학회와 ‘AI·메타버스 대학 교육과정 공동 개발’ 추진
SKT, 한국컴퓨터정보학회와 ‘AI·메타버스 대학 교육과정 공동 개발’ 추진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07.20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SK텔레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SK텔레콤

ㅣ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ㅣSK텔레콤이 AI·메타버스 맞춤형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 개발에 나선다.

SK텔레콤은 20일 “한국컴퓨터정보학회(KSCI)와 ‘AI·메타버스 기본 및 심화과정 개발을 통한 디지털 확산 및 활성화’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AI·메타버스 대학 교육과정 개발 사업은 고용노동부가 주관하는 K-디지털 플랫폼 사업의 일환으로, SK텔레콤은 이외에도 K-디지털 트레이닝 및 디지털 선도기업 아카데미 사업 등에 참여 중이다.

양측은 이번 MOU를 통해 ▲AI·메타버스 교육 관련 디지털 콘텐츠(기본·심화 과정) 공동 개발 ▲산업계·대학생·구직자 대상 최신 ICT Tech. 강연 및 토론회 ▲프로젝트 및 캡스톤 디자인·해커톤 기반의 교육 확산 추진을 약속했다.

AI·메타버스 대학 교육과정 개발 사업에서는 최근 산업계 인력 수요가 확대되는 ‘AI·메타버스’ 분야에서 현장 개발자들이 사용하는 파이선 언어와 딥러닝 모델, 유니티 프로그래밍 등 최신 기술을 교육에 담아낼 계획이다.

SK텔레콤과 한국컴퓨터정보학회는 올 하반기 이같이 구성된 AI·메타버스 교육 과정을 개발해 선제적으로 약 10여 개 대학에 AI·메타버스 관련 수업을 편성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AI·메타버스 교육과정 공동 개발은 SK텔레콤이 보유하고 있는 ‘NUGU AI 음성인식’과 ‘이프랜드(ifland)’ 등 기술 자산을 활용해 산업현장과 학계의 간극을 좁히고, 대학생 개발자의 역량을 키운다는 점에서 사회적 가치 확산의 의미를 지닌다.

이준호 SK텔레콤 ESG추진 담당은 “한국컴퓨터정보학회와 공동 개발한 실습형 AI·메타버스 교육 과정을 통해 대학생들이 관련 기술 개발의 실전 감각을 키우고, 산업체 현장에 바로 적응할 수 있는 인재를 양성해 선순환적 생태계를 만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