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2분기 영업손실 333억원…하반기 ‘미르M’ 글로벌 출시로 반등 노려
위메이드, 2분기 영업손실 333억원…하반기 ‘미르M’ 글로벌 출시로 반등 노려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07.27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위메이드 사옥
ⓒ데일리포스트=위메이드 사옥

ㅣ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ㅣ위메이드가 2022년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위메이드는 27일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적용 연결 재무제표 기준 2분기 매출액이 약 1090억원, 영업손실은 약 333억원, 당기순손실 약 316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2분기 매출액은 기존 게임 매출 안정화로인 해 전분기 대비 다소 감소했다. 하지만 전년 동기 대비 58% 증가했다.

2분기는 큰 손실을 기록 중이지만 하반기 위메이드의 성적표는 긍정적일 것으로 전망된다. 먼저 ‘미르4’에 이어 대표 ‘미르 IP’로 자리매김한 상반기 출시작 ‘미르M’이 블록체인 시스템을 접목해 글로벌 서비스에 나서기 때문이다.

또 위믹스 생태계를 확장시키기 위해 상반기 투자를 계속해온 만큼 하반기에는 성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위메이드는 위믹스 플랫폼을 통해 ‘열혈강호’, ‘크립토볼Z’, ‘사신’ 등 새로운 게임을 상반기에 선보였으며, 연내 100개 게임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와 함께 위메이드의 투자도 결실이 이어졌다. 지난달 라이온하트스튜디오 보유 지분을 일부 매각하여 약 1187억원의 수익을 거뒀고, 전략적 투자를 진행한 알타바(ALTAVA)와 팬시(FANC)도 각각의 토큰이 국내외 거래소에 상장되며 가시적인 투자 성과를 보였다.

ⓒ데일리포스트=위메이드 이미지 / 데일리포스트 DB
ⓒ데일리포스트=위메이드 이미지 / 데일리포스트 DB

위메이드는 하반기 ▲ 위믹스(WEMIX) 3.0 중심의 블록체인 생태계 구축 본격화 ▲ '인터게임 이코노미(inter-game economy)'를 통한 게임들의 경제적 연결과 실제 경제로의 확장에 더욱 집중할 계획이다.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는 “지금은 모든 블록체인 코인이 유틸리티를 증명해야 하는 시점이다. 위믹스는 이미 게임을 통해 쓰임새를 증명했기에 더욱 공격적인 행보로 시장을 주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위메이드맥스의 2분기 매출액은 블록체인 신작 ‘다크에덴M’ 및 기존 모바일 게임 매출 증가에 힘입어 약 242억원, 영업이익 약 89억원을 달성했다. 2분기 실적은 전년 동기대비 192% 큰 폭으로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했다.

위메이드맥스의 계열사 라이트컨은 블록체인 기반 장르 다각화에 집중하고 있으며 위메이드커넥트 역시 블록체인 게임 ‘어비스리움’ 등의 글로벌 출시를 준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