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웹툰·웹소설·영상 창작자 발굴 위한 ‘선 넘는 공모전’ 개최
엔씨소프트, 웹툰·웹소설·영상 창작자 발굴 위한 ‘선 넘는 공모전’ 개최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08.04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엔씨소프트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엔씨소프트

ㅣ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ㅣ엔씨소프트(이하 NC)가 MBC, 서울산업진흥원(이하 SBA)과 공동주관해 ‘선 넘는 공모전’을 연다.

NC의 웹툰 플랫폼 ‘버프툰(BUFFTOON)’은 2018년부터 창작자 발굴을 위한 공모전을 진행 중이다. 이번 공모전은 지난해 진행한 ‘장르물 IP 통합 공모전’에 이은 두 번째 공동 주관 행사다.

모집 분야는 ▲웹툰 ▲단편 웹소설 ▲영상(드라마/영화)이며, 원천 IP로서 각광받고 있는 웹소설 분야가 신설됐다. 장르는 제한이 없으며, 혼합 장르의 독창적인 작품도 모집한다. 오는 9월14일부터 9월28일까지 ‘버프툰’ 공식 홈페이지에서 접수할 수 있다.

총 상금은 2억원 규모로, 당선작은 모집 분야별로 각 5개 작품을 선정해 시상한다. 심사기준은 5가지로 ▲주제와 소재의 참신성 ▲대중성 ▲등장인물의 매력도 ▲스토리 완성도 ▲IP 확장 가능성이다.

주관기관과 콘텐츠 업계 전문 심사위원이 참여해 심사를 진행하며, 결과는 11월 말 발표된다.

각 부문 당선작은 웹툰화, 영상화 등 다양한 IP 확장 기회가 주어진다. 지난해 공모전의 웹툰 부문 당선작은 6월부터 ‘버프툰’에서 정식 연재를 시작했으며, 영상 부문 당선작은 MBC에서 OTT 및 방송용으로 개발하며, 웹툰화 등 IP 확장도 계획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