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2Q 영업이익 4596억…5대 사업군 성장이 ‘실적 상승’ 견인
SK텔레콤, 2Q 영업이익 4596억…5대 사업군 성장이 ‘실적 상승’ 견인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08.09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 SK텔레콤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 SK텔레콤

ㅣ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ㅣSK텔레콤이 2022년 2분기 주요 사업의 고른 성장에 힘입어 견고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SK텔레콤은 9일 ”연결 재무제표 기준 2022년 2분기 매출 4조2899억원, 영업이익 4596억원, 순이익 2581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MNO, IPTV, 데이터센터, 클라우드 등 주요 사업 영역에서 고른 성장을 이어가며 전년 동기 대비 연결 기준 매출은 4%, 영업이익은 16.1% 상승했다. 순이익은 SK하이닉스 지분법 이익 등이 제외돼 67.6% 감소했다.

SK텔레콤의 별도 재무제표 기준 2022년 2분기 실적은 매출 3조1182억원 영업이익 3809억원을 기록,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3.2%, 영업이익은 16% 성장했다.

상반기 가장 많은 IPTV 가입자를 모집하는데 성공한 SKB의 매출은 전년 대비 3.6% 증가한 1조330억원을, 영업이익은 21.8% 증가한 782억원을 기록했다.

이번 실적과 관련해 SK텔레콤은 “SKT 2.0 시대를 맞아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제시한 5대 사업군이 고른 성장세를 이어가며 실질적 성과로 연결되고 있다”고 자평했다.

유무선통신 사업은 MNO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했다. SK텔레콤은 지난 분기 1000만명을 돌파한 5G 가입자가 전체 핸드셋 가입자의 절반을 넘어서는 등 대세화 단계에 접어들고 있는 시점에 맞춰 신규 요금제를 선보였다. 고객의 선택권을 강화해 서비스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취지다. SKB의 양적 성장을 바탕으로한 미디어 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22.3% 성장한 매출 3821억원을 기록했다.

데이터센터와 클라우드를 중심으로 한 엔터프라이즈 사업 매출은 3743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3.8% 상승한 수치다. SK텔레콤 측은 데이터센터에 대한 수요 상승으로 매출 성장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클라우드 사업 역시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133% 증가하는 등 급성장 중이다.

구독 서비스는 올해 상반기 2600억원의 총 상품 판매액을 기록했다. 특히 T우주는 MZ세대를 중심으로 이용자 120만명을 돌파하는 등 꾸준한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다. 출시 1년을 맞이한 '이프랜드'도 MAU(월간 실 사용자 수) 163만명, 누적 다운로드 870만회를 넘겼다.

김진원 SKT CFO(최고 재무 책임자)는 “SKT 2.0시대의 성장 전략으로 제시한 5대 사업군이 고르게 성장하며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 성장과 혁신이 주주가치 제고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