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경영硏, "코로나 유행 시기 전국 배달 앱 이용 건수 29% 증가"
하나금융경영硏, "코로나 유행 시기 전국 배달 앱 이용 건수 29% 증가"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2.08.11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 『배달 앱 이용 현황과 메뉴 유형별 수요 특성』 보고서 발간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하나금융경영연구소

ㅣ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ㅣ"지역별 배달 상권, 메뉴 유형별 소비 특성, 연령대별 메뉴 기호 등을 파악함으로써 향후 소상공인 마케팅과 지역 경기 파악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박상현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연구위원)

코로나19로 배달 앱 이용 건수는 29% 늘었고, 이용 금액은 35% 증가했다는 조사 결과가나왔다. 치킨은 토요일 주문이 상대적으로 많았고, 피자와 중식은 일요일에 주로 주문했다. 

하나은행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11일 하나카드의 배달 앱 결제 데이터를 분석한 '배달 앱 이용 현황과 메뉴 유형별 수요 특성' 보고서를 통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의 본격 유행 전인 2020년 1월 이후 4차 유행 이후인 2021년 12월까지 주요 배달 앱에서 하나카드 원큐페이로 결제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2020년 대비 2021년 배달 앱 전체 이용 건수는 29%, 전체 이용 금액은 35% 각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인당 월 평균 배달 앱 이용 건수는 2020년 1월 4.1건에서 2021년 12월 5.4건으로 늘어 평균 주1회 이상 배달 음식을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1인당 월 평균 이용 금액은 8만8000원에서 13만4000원으로 52% 증가했으며, 주문건당 이용 금액도 16% 늘었다.

배달 수요는 주말에 가까워질수록 증가해 이용 건수는 월요일 대비 일요일에 56% 늘고, 이용 금액은 월요일 대비 토요일에 66% 증가했다.

같은 주말이라도 토요일과 일요일의 메뉴 선호도는 차이를 보였다. 토요일에는 치킨류(70%), 족발·보쌈(93%), 야식(73%) 이용 건수가 월요일 대비 가장 높게 증가했다. 일요일에는 피자(99%), 중식(92%), 패스트푸드(41%) 수요가 더 높게 증가했다.

또 서울시에서 배달 수요가 많은 상위 20개 행정동을 비교한 결과 30대 인구 비율이 높을수록 인당 누적 이용 금액과 건수가 비례해 증가했다는 점도 주목할 부분이다. 30대 인구 비중이 가장 높은 강남구 역삼1동의 경우 두 번째로 수요가 많은 화곡1동과 비교해 1.6배나 많은 배달 수요를 보였다.

1인 가구 비율이 높거나 가구당 인구수가 적은 신림동, 논현1동도 상대적으로 인당 누적 이용 금액이 더 많았다. 또 가구당 연평균 소득이 높은 행정동이 인당 누적 이용 금액도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