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고립 자처한 러시아서 생존한 유튜브...비결은 '독보적 존재감'
디지털 고립 자처한 러시아서 생존한 유튜브...비결은 '독보적 존재감'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2.08.12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Flickr

ㅣ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ㅣ러시아는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을 시작한 후 SNS 차단 등 디지털 고립을 자처하고 있다. 

안톤 고렐킨 러시아 연방하원 정보정책위원회 부의장은 "구글은 러시아의 법률을 무시하고 있다. 이러한 태도가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예측하는 것은 어렵지 않다. 구글은 러시아 시장을 완전히 잃을 위험이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그러나 유튜브는 여전히 러시아의 통제에서 살아남아 우크라이나 전쟁 관련 동영상 등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알리고 있다. 

◆ 러시아 정부, 페이스북·인스타그램 등 SNS 차단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러시아 정부는 정보통제를 강화하고 있다. 전쟁 관련 소식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실시간으로 알려지면서 여론전에서 밀리면서 내린 강경한 조치다. 월스트리트 저널(WSJ)에 따르면 지금까지 메타 산하의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트위터, 구글 뉴스 등이 연이어 차단됐다.

그러나 러시아 국민에게 정보를 얻을 수 있는 몇 안되는 독립 미디어인 유튜브는 차단 조치를 면하고 있다. 

지금까지 구글은 우크라이나 침공 후 러시아에서 검색 및 유튜브 광고를 중지하고, 모바일 OS '안드로이드'용 앱 스토어에서 유료 앱과 구독 제공을 중단했다. 또 유튜브상에서 가짜 정보를 확산한다는 이유로 러시아 정부의 미디어 동영상 전달도 정지했다.

한편 러시아 통신 규제 당국은 지난 7월 정부 방침에 반하는 콘텐츠 삭제를 게을리했다며 구글에 211억 루블(약 4800억 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러시아 당국은 유튜브가 '과격주의와 테러리즘을 조장하는 동영상'이나 '우크라이나 전쟁에 관한 잘못된 정보를 포함한 금지된 콘텐츠' 등을 삭제하는 명령을 따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최근에는 구글 러시아 자회사가 모스크바 법원에 파산을 신청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러시아 당국이 구글의 은행 계좌를 압류해 급여나 거래처 지불 등이 불가능해졌기 때문이다. 구글은 직원의 대부분을 출국시키고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등의 거점에서 러시아를 위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 존재감이 너무 커진 유튜브, "차단 어려워“

이런 상황에서도 러시아 정부는 유튜브 송출은 중단하지 않는다. 전문가는 이에 대해 "유튜브는 러시아에서 인기가 높아 차단이 어렵다고 판단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유튜브와 같은 인기 앱을 차단하면 국민의 반발이 거셀 것을 정부가 우려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스라엘 웹 접속 분석 기업인 '시밀러웹'에 따르면, 러시아에서 올해 6월 유튜브 월간 이용자수는 8500만명을 넘어섰다. 또 모스크바에 위치한 독립조사기관 레바다센터가 22년 4월에 국민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47%가 유튜브를 이용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러시아 대표 SNS '브콘탁테(VKontakte)'에 이은 규모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Unsplash

러시아에는 국영 가스회사 가스프롬 산하 기업이 운영하는 동영상 공유 플랫폼 '루튜브(Rutube)'가 있지만, 시밀러웹에 따르면 6월 월간 이용자수는 970만명에 불과하다. 

구글은 현재 러시아에서 광고사업을 비롯한 상업활동도 중단했다. 다만 루스 포랏 알파벳 최고재무책임자(CFO)에 따르면 구글의 2021년 매출액 전체에서 차지하는 러시아 비율은 약 1%에 불과해 실적 전체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다. 

구글은 러시아에 유튜브 동영상을 계속 서비스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러시아 측의 편향된 정보를 배제한다는 방침이다.

유튜브 규칙에 따르면 '이미 충분히 입증된 전쟁 등 폭력적인 사건의 존재를 부정하거나 왜곡하는 동영상'의 투고를 금지하고 있다. 홍보 담당자에 따르면 지금까지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된 약 7만6000개의 동영상과 약 9000건의 계정을 삭제 조치했다. 

수잔 보이치키 유튜브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5월 "시민이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알고 외부의 시점으로 볼 수 있도록 지원하고 싶다"고 언급한 바 있다. 전쟁 장기화 속에 러시아 정부와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유튜브가 앞으로도 소중한 정보 창구 역할을 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