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트래픽 인수 나선 SK네트웍스…국내 전기차 충전 시장 ‘공략’
에스트래픽 인수 나선 SK네트웍스…국내 전기차 충전 시장 ‘공략’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2.08.23 2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SK네트웍스
ⓒ데일리포스트=박상규 SK네트웍스 대표이사 / SK네트웍스 제공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전기차 충전 수요 대비 인프라가 부족한 국내 현실 속에 시장 잠재력이 높고 자사가 보유한 역량과 정합성도 높아 신성장동력으로 키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남은 인수 절차를 잘 마무리 하고 전기차 충전업계 No.1 기업으로 경제 및 사회적 가치 창출을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호정 SK네트웍스 신성장추진본부장)

심각한 기후위기가 현실화되고 있는 가운데 전 세계가 탄소 중립 실현을 위한 환경 문제에 대응하고 나선 가운데 친환경 전기차 관련 ESG 경영을 강화하고 나선 SK네트웍스가 국내 급속충전 기업을 인수하면서 전기차 충전 시장 패권 경쟁에 나섰다.

SK네트웍스는 23일 이사회를 열고 ‘전기차 충전사업 투자’ 안건을 승인했다. 에스트래픽이 전기차충전사업부를 물적 분할해 설립 예정인 신규 법인(가칭: 에스에스차저 주식회사)의 구주 인수 및 유상증자에 참여해 728억원을 투자, 50.1%의 지분을 확보하는 내용이다.

이번 투자에는 앵커에퀴티파트너스도 참여해 최종 29.0%의 지분을 갖게 되며, 에스트래픽도 지속적인 지분 보유를 통해 경영에 동참할 예정이다.

에스트래픽 전기차충전사업부는 현재 1100대 규모의 전기차 급속충전기를 운영하고 있는데 이는 환경부와 한국전력 등 공공부문을 제외한 민간 급속충전 사업자로는 최대 규모다.

SK네트웍스는 팽창하고 있는 전기차 충전 시장의 1위 사업자로 비상하기 위해 투자를 결정했으며 이를 통해 새로운 성장동력 확보는 물론 ESG 경영 성과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무엇보다 SK네트웍스가 올 초 투자한 전기차 완속 충전 2위 기업인 ‘에버온’과 연계한 사업 확장이 예상되고 있다. 여기에 SK렌터카가 추진하고 있는 2030년 내 20만 대 보유 차량 전체의 전기차 전환과 국내 최대 제주 전기차 렌탈 단지 조성 등 시너지 창출이 전망되고 있다.

한편 새 법인은 오는 10월 전기차충전사업부 분할을 위한 에스트래픽 주주총회를 거쳐 올 연말까지 모든 거래 절차가 종료된 이후 공식 출범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