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디자인크루’와의 소통 통해 GenZ 이해와 고객경험 인사이트 발굴
LG전자, ‘디자인크루’와의 소통 통해 GenZ 이해와 고객경험 인사이트 발굴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08.24 2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LG전자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LG전자

ㅣ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ㅣLG전자가 새로운 고객경험 인사이트 발굴을 위해 GenZ(Z세대, 1990년대 중반에서 2000년대 초반에 걸쳐 태어난 세대)와의 소통에 나서고 있다.

LG전자는 지난 23일 양재동 서초R&D캠퍼스에서 대학생들로 구성된 ‘디자인크루(Design Crew)’와 만나 경제, 사회, 문화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한 GenZ의 생각을 듣고, 그들이 제시하는 미래 콘셉트 제품을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다.

올해 선정된 ‘디자인크루’는 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가 서류, 필기, 면접 등을 거쳐 선발한 창의력과 논리력을 갖춘 대학생 16명이다. 이들은 지난 6개월 동안 LG전자 임직원과 소통하며 고민한 결과물을 내놨다.

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는 GenZ의 생각과 라이프스타일 이해를 통해 새로운 고객경험 인사이트를 발굴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TBWA코리아와 협업해 ‘디자인크루’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이날 행사에는 LG전자 조주완 CEO, 김병훈 CTO, 이삼수 CDO(Chief Digital Office), 이철배 디자인경영센터장 등 경영진과 구성원들, TBWA 조직문화연구소 박웅현 대표가 참석해 GenZ와 소통했다. 또 이날 행사를 온라인으로 생중계해 LG전자 전 구성원이 GenZ의 생각과 아이디어를 들을 수 있게 했다.

■ GenZ의 솔직·유쾌한 친환경 조언

‘디자인크루’는 경제, 사회, 문화 등 다방면에서 자유롭게 주제를 선정하고 GenZ의 솔직한 생각과 관점을 LG전자 임직원들에게 이야기했다.

특히 친환경에 높은 관심을 드러낸 이들은 “기업은 물론 사회 차원에서도 지속성과 성장성이 중요한 가운데 최근 기업들의 친환경 마케팅이 실제로는 친환경과 거리가 먼 ‘그린워싱’ 사례가 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디자인크루’는 또 일부 고객들이 환경 손익분기점에 도달하기도 전에 제품을 버리는 잘못된 소비패턴을 갖고 있음을 언급하며, 전자제품의 소비가 증가한 만큼 기업들이 책임감을 갖고 전자폐기물 회수 등의 활동에 적극 나서주길 부탁했다.

‘잘 만들고, 많이 만들어, 더 팔자’가 과거 기업들의 목표였다면 이제는 LG전자의 UP가전처럼 제품을 더 오래 쓸 수 있는 혁신적 방법을 발굴해 친환경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는 의견도 밝혔다.

이 외에 ‘디자인크루’는 GenZ가 집/가전/가구 정보를 탐색하는 방식을 비롯해 이들이 느끼는 불안감과 대처 방법 등에 대해 말하기도 했다.

■ GenZ가 기대하는 제품과 서비스

‘디자인크루’는 GenZ가 LG전자를 통해 경험하고 싶은 제품 및 서비스를 스스로 묻고 찾아나가는 활동을 진행했다.

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 연구원들이 ‘디자인크루’의 멘토가 돼 선정 주제에 대한 미래 컨셉 제품과 서비스, 스토리텔링 방식의 콘텐츠 등의 결과물을 함께 만들었다.

결과물로는 지속가능한 주방을 위한 콘셉트로 보관과 인테리어 요소를 갖춘 가전, 친환경을 고려한 음식물 쓰레기 처리기 등이 소개했다.

LG전자 이철배 디자인경영센터장은 “새롭고 자유롭고 창의적인 생각을 바탕으로 Z세대가 열어갈 미래 여정에 대한 기대와 설렘이 크다”며 “더 나은 미래를 위한 노력에 열린 마음으로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