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투명안테나+RIS 기술 고도화로 ‘이동통신 기술 진화’ 선도
SKT, 투명안테나+RIS 기술 고도화로 ‘이동통신 기술 진화’ 선도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08.30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SK텔레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SK텔레콤

ㅣ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ㅣSK텔레콤이 초경량 투명안테나 및 RIS 기술 고도화로 이동통신 기술 진화를 선도하고 있다.

SK텔레콤은 30일 “화학소재 기업인 동우화인켐과 3년여간의 연구협력을 통해 투명안테나 장비와 RIS(Reconfigurable Intelligent Surface, 재구성 가능한 지능형 표면) 기술개발에 성공했으며, 버스·지하철 및 건물 유리에 부착 가능한 투명안테나로 5G·4G 서비스 품질을 강화할 수 있는 RIS 핵심 기술 검증을 마쳤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RIS 핵심 기술은 얇은 금속 패턴을 가진 안테나를 작고 가벼운 투명 필름 형태로 유리에 부착해 전파를 수신하는 방식이다. 유리에 안테나를 부착한 것을 인지 못할 정도로 주위 환경과 조화롭게 시공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투명안테나와 RIS 기술을 활용하면 무선 품질 고도화와 이동통신 서비스 커버리지를 넓힐 수 있으며, 에너지 효율을 높여 소모전력 절감도 가능하다. 특정 주파수 대역 반사를 통해 인빌딩 내부에서 커버리지를 넓히는 용도로도 활용할 수도 있다.

SK텔레콤은 5G·4G 등 다양한 통신 서비스에 활용 가능하도록 투명안테나와 RIS 관련 연구개발을 지속해 기술 진화를 선도할 방침이다. 이에 최근 일부 수도권 시내버스 공공 와이파이에 사용되는 LTE 모뎀에 투명안테나를 적용해 상용화에 성공했고, 판교사옥에서 5G 데이터 모뎀용 투명안테나 및 고주파 대역용 RIS 성능 검증도 완료했다.

박종관 SKT 인프라기술담당은 “5G 서비스 고도화와 6G 진화에 필요한 투명안테나와 첨단 안테나 기술 등 무선품질 강화를 위한 글로벌 선도사례를 지속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