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카사바 폐기물 이용한 차세대 바이오에탄올 개발 나서
GS건설, 카사바 폐기물 이용한 차세대 바이오에탄올 개발 나서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2.08.31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GS건설

ㅣ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ㅣ"이번 사업은 식용작물에서 나오는 폐기물을 이용한 바이오 에너지 생산 방식이라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습니다. 기존 바이오에탄올의 원료는 옥수수·사탕수수·밀·카사바 등 대부분 식량자원을 활용했는데 카사바는 이를 대체할 차세대 바이오에너지 생산 방식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GS건설 관계자)

GS건설이 핀란드 바이오에너지기업 St1 리뉴어블 에너지(이하 St1)과 함께 태국에서 열대 식용작물인 '카사바' 폐기물을 이용한 차세대 바이오에탄올 개발에 나선다. 태국은 세계 3위의 카사바 생산국으로 식용 후 폐기되는 카사바 펄프가 풍부해 최적의 사업지로 꼽힌다.

GS건설은 지난 29일 태국 방콕에서 허윤홍 GS건설 신사업부문 대표와 패트릭 피트카넨 St1 대표 등 양사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차세대 바이오에탄올 기술 개발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MOU를 통해 양사는 카사바의 폐기물을 이용한 바이오에탄올 생산 프로젝트를 추진하게 된다. 프로젝트가 성공하면 세계 최초로 카사바 펄프를 이용한 바이오에탄올 생산이 가능할 전망이라고 GS건설은 설명했다.

카사바 가공 과정에서 발생하는 부산물인 카사바 펄프는 미활용 폐기물로 분류돼 그동안 대부분 버려졌지만 GS건설과 St1은 이를 재활용해 바이오에탄올을 생산하기로 했다.

St1은 핀란드의 대표 에너지 회사인 St1 Oy의 신재생에너지 자회사다. 카사바 펄프를 원료로 바이오에탄올을 생산하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GS건설은 이번 협력을 통해 친환경 중심의 ESG 대표 건설사로 자리매김한다는 방침이다.

허윤홍 GS건설 신사업부문 대표는 "양사 간 협력은 미활용 폐기물을 이용한 차세대 바이오에탄올 생산 사업의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에도 친환경 디지털 기반의 신사업 기회를 발굴해 국내의 대표적인 지속가능경영 기업이 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