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주년 맞이한 신한지주···조용병 회장 "공감·상생의 금융 생태계 조성"
21주년 맞이한 신한지주···조용병 회장 "공감·상생의 금융 생태계 조성"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2.09.01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신한금융

ㅣ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ㅣ신한금융지주가 창립 21주년을 맞아 신한금융만의 차별화된 역량을 바탕으로 '공감과 상생의 금융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2001년 국내 최초 민간 자본 금융지주회사로 출범한 신한금융은 은행·보험·카드 등 금융업 전체 포트폴리오를 완성시키며 국내 금융산업에 공헌해 왔다.

조 회장은 서울 중구 신한금융 본사에서 지주사 창립 21주년 기념식을 개최하고 '신한이 갖춰야할 미래 모습의 기준'으로 ▲고객 ▲포트폴리오 경쟁력 ▲차별적인 문화와 역량 등 3가지를 언급했다.

그는 "기존의 금융의 역할을 넘어 고객의 일상을 지원하는 플랫폼으로 확장할 것"이라며 "모든 그룹사가 각자의 영역에서 일류의 경쟁력과 적극적인 소통과 협업을 이루고 균형 잡힌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초격차 종합금융그룹'을 달성할 것"이라며 "'바르게 빠르게 다르게' 일하는 문화의 정착으로 초가속의 혁신을 완성하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한의 궁극적인 지향점으로 '공감과 상생의 금융 생태계'를 거론했다. 조 회장은 "'금융으로 세상을 이롭게 한다'는 미션을 바탕으로 금융 생태계를 조성하고 공감과 상생의 가치를 실천하며 ’일류 신한’을 완성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