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U+, 중소 협력사와 상생 도모…추석 전 납품대금 170억원 조기 지급
LG U+, 중소 협력사와 상생 도모…추석 전 납품대금 170억원 조기 지급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09.01 2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 DB=LG유플러스 이미지
ⓒ데일리포스트 DB=LG유플러스 이미지

ㅣ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ㅣLG유플러스가 추석을 맞는 중소 협력사들의 안정적인 자금 유동성 확보를 위해 납품대금 170억원을 100% 현금으로 조기 지급한다.

LG유플러스는 2014년부터 명절 전 납품대금의 조기 집행을 통해 협력사들과 상생을 도모해왔다. 지난 해 말까지 7년간 조기 집행된 납품대금 누적 액수는 3300억원에 이를 정도다.

무선 중계기 및 유선 네트워크 장비 납품, 네트워크 공사, IT 개발 및 운영 등을 담당하는 협력사에 조기 집행자금이 지급되며, 협력사는 조기 확보한 자금을 신제품 생산, 설비 투자, 연구개발 비용 등에 활용하게 된다.

이밖에도 LG유플러스는 중소 협력사 지원을 위해 ▲IBK기업은행과 연계해 저리로 자금을 대여해주는 ‘동반성장 펀드’ ▲협력사 직접 지원 프로그램 ▲5G 기술 기반 신규 서비스와 디바이스 개발을 지원하는 ‘5G 이노베이션랩’ ▲중소 협력사들이 통신장비나 솔루션 개발 아이디어를 제안하면 심사를 거쳐 채택된 제품에 대해 일정 수준의 구매를 보장해 주는 ‘협력사 제안의 날’ 등을 운영 중이다.

LG유플러스 김종섭 동반성장/구매담당은 “명절에 앞서 대금을 조기 지급함으로써 협력사의 유동성이 확보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동반성장지수 최우수 기업으로서 파트너사와 상생 및 동반성장을 지속적으로 이뤄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