힌남노 덮친 일본...오키나와 11만명 피난지시
힌남노 덮친 일본...오키나와 11만명 피난지시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2.09.04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NHK

ㅣ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ㅣ초강력 제11호 태풍 '힌남노(Hinnamnor)'의 영향권에 한국보다 먼저 들어간 일본도 비상이 걸렸다. 오키나와에서는 대규모 피난 지시가 내려지고 주택 수천 채가 정전됐다.

일본 기상청은 토사 재해와 낮은 지대의 침수, 불안정한 대기 상태로 인한 돌풍과 낙뢰 등에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4일 NHK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오키나와현 서부 섬지역의 지역지방자치단체는 이시가키시·미야코지마시·다케토미초 등 주민 약 11만명에게 3일 '피난지시'를 발령했다.

피난지시는 위험 장소에서 전원 피난하라는 정부 권고로, 재해 피해를 줄이기 위해 발령하는 5단계 경보 중 두 번째로 높은 '레벨4'에 해당한다.

강풍과 폭우가 이어지면서 대규모 정전도 발생했다. 오키나와전력은 3일 밤 11시 기준 약 3400여 가구가 정전을 겪는 것으로 집계했다.

태풍의 영향으로 대부분의 영업시설이 휴업에 들어갔고 오키나와를 오가는 하늘길과 뱃길은 멈춘 상태다. 도쿄 하네다공항에서 가고시마현이나 오키나와현을 오가는 항공편이 전날 결항했으며 4일에도 항공기 운항이 보류되고 있다.

부상자도 나오고 있다. 3일 오후 2시 쯤에는 70대 여성이 강풍 때문에 넘어져 병원으로 이송됐고, 7시 쯤엔 80대 남성이 강풍에 넘어져 머리를 다쳤다.

오키나와 인근 해상에는 물결의 높이가 10m에 달할 것으로 관측된다. 오키나와 기상당국은 오키나와현 남서부 사키시마제도와 쿠메지마에 강풍과 높은 파도가 이어질 것이라며, 산사태 및 침수피해 대비를 당부했다. 

4일 오후3시 현재 오키나와 본섬에 가장 근접한 힌남노의 중심 기압은 950헥토파스칼(hPa), 최대풍속 40㎧, 최대순간풍속 60㎧을 기록하고 있다. 다음날인 5일 오전 6시까지 24시간 동안 오키나와 주요 섬 지역에서 200mm, 사키시마 제도 150mm 가량의 폭우가 내릴 전망이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기상청

한편, 한국 기상청이 4일 오전 10시에 발표한 예보에 따르면 오키나와 본섬과 대만 사이로 북상하고 있는 힌남노는 매우 강한 세력을 유지하면서 5일 오전 9시 무렵, 제주 서귀포시 남남서쪽 460km 해상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때 중심기압과 최대풍속은 각각 920hPa과 54㎧로 강도는 '초강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