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아마존 출신 이찬희 CPO 영입 “글로벌 테크기업 입지 강화”
야놀자, 아마존 출신 이찬희 CPO 영입 “글로벌 테크기업 입지 강화”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09.05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야놀자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야놀자

ㅣ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ㅣ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가 아마존 출신 이찬희 최고제품책임자(Chief Product Officer, 이하 CPO)를 영입했다.

이찬희 CPO는 시카고대학교 MBA 수료 후 아마존에서 오프라인 신규 사업, 이커머스 부문 글로벌 진출 및 프라임 멤버십 출시, 글로벌 스토어 확장 총괄 등을 역임해 왔으며, 아마존의 해외 확장 전략을 주도한 프로덕트 전문가다. 또 아마존의 첫 한국 진출인 ‘아마존 X 11번가’ 론칭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낸 바 있다.

이번 영입과 관련해 야놀자는 “이 CPO가 보유한 다양한 글로벌 시장 진출 경험이 야놀자 플랫폼 비즈니스의 글로벌 사업 확대를 가속화할 것으로 판단해 영입했다”고 설명했다.

이 CPO는 야놀자 플랫폼의 프로덕트 총괄로서, 국내ㆍ외 여가 상품 확보 및 다양한 파트너십을 통해 플랫폼 네트워크를 전 세계로 확대하는 업무를 맡는다. 또 보다 정교한 개인화 및 추천 기술을 통해 고객 만족도를 제고함과 동시에 제휴점ㆍ파트너사와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플랫폼 고도화를 주도할 계획이다.

이찬희 CPO는 “글로벌 시장에서 쌓아온 경험을 기반으로 뉴노멀 시대의 고객 니즈와 관심을 충족시킬 수 있는 여가 슈퍼앱을 선보이겠다”며 “야놀자의 혁신적 기술력을 통해 세상의 모든 공간을 연결하고 차별화된 경험과 즐거움을 제공해 글로벌 여행업계의 새 역사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