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이프랜드’, 경제시스템 가동…후원 시스템 통해 수익 창출
SKT ‘이프랜드’, 경제시스템 가동…후원 시스템 통해 수익 창출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09.05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SK텔레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SK텔레콤

ㅣ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ㅣSK텔레콤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가 본격적인 경제시스템을 가동했다.

SK텔레콤은 5일 “크레에이터 중심으로 이프랜드 메타버스 생태계를 강화하는 등 대규모 서비스 업데이트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이프랜드 정기 업데이트에서는 ▲참여자 보상 및 호스트 후원이 가능한 ‘이프랜드 포인트(ifland point)’ ▲이프랜드 PC 베타 버전 ▲메타버스 첫 방문자들을 위한 ‘라운지’ ▲ 아바타 코스튬을 제작할 수 있는 ‘이프랜드 스튜디오’ 등의 신규 기능을 선보였다.

SK텔레콤은 이번 업데이트를 시작으로 연내 총 3번의 대규모 업데이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메타버스가 생소한 첫 방문자들에게 서비스 접근성을 높이고 기존 사용자들이 메타버스 공간에서 더욱 재미와 흥미를 느낄 수 있게 서비스를 강화할 방침이다.

 

■ 참여 보상 및 호스트 후원 ‘이프랜드 포인트’

SK텔레콤은 이프랜드 내 ‘이프랜드 포인트’를 도입함으로써 메타버스 경제 시스템 생태계 구축 및 활성화를 위한 첫발을 내디뎠다.

이프랜드 사용자는 특정 시간대 접속 또는 이프랜드 내 다양한 기능 사용 등 정해진 미션을 달성했을 시 ▲출석 보상 ▲데일리 보상 ▲깜짝 보상 등으로 ‘이프랜드 포인트’를 지급받을 수 있다.

적립된 포인트로 이프랜드 밋업(모임)을 운영하는 호스트에게 후원이 가능하다. 호스트는 밋업을 운영하며 받은 후원 포인트를 현금화 신청 시 다음 달 정산을 받을 수 있다.

SK텔레콤은 ‘이프랜드 포인트’를 통해 메타버스 공간에서 명성을 쌓으며 수익 창출이 가능한 생태계가 구축될 수 있게 ‘이프랜드 포인트’를 암호화폐와 연계하는 등 경제 시스템을 확장해 나갈 방침이다.

 

■ 나만의 아바타 코스튬을 제작 ‘이프랜드 스튜디오’

SK텔레콤은 아바타 코스튬을 쉽고 빠르게 제작할 수 있는 ‘이프랜드 스튜디오’ 서비스도 선보였다. ‘이프랜드 스튜디오’를 활용하면 11종의 템플릿을 기반으로 이프랜드 내에서 활용 가능한 아바타 코스튬을 누구나 쉽고 빠르게 제작할 수 있다.

또 직접 제작한 코스튬을 ‘이프랜드 스튜디오’ 공식 홈페이지에 업로드 시 다른 사람들에게도 의상을 공유할 수 있으며, 추후 ‘이프랜드 포인트’를 통해 거래도 가능케 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이프랜드 스튜디오’ 오픈을 기념해 사용자가 만든 코스튬을 뽐낼 수 있는 이벤트를 오는 13일부터 25일까지 개최한다.

‘이프랜드 스튜디오’는 현재는 코스튬에 국한돼 있지만 향후 이프랜드 내 랜드, 아이템 등까지 사용자가 직접 제작할 수 있도록 대상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 모임 운영도 손쉽게 ‘PC 베타 버전’ 오픈

SK텔레콤은 메타버스 서비스에 대한 사용자들의 편의성과 접근성 강화를 위해 윈도우 기반의 이프랜드 PC 베타 버전을 오픈한다. PC 베타 버전은 사용자의 취향에 따라 화면 분할을 자유롭게 배치할 수 있으며, 단축키를 이용하면 모임을 쉽고 빠르게 관리할 수 있다.

이프랜드 PC 베타 버전은 이프렌즈(이프랜드 인플루언서) 등 호스트들을 대상으로 약 2달간 시범 운영 기간을 가지며, 추후 모든 이프랜드 사용자들에게 제공될 예정이다.

 

■ 앱 실행시간 단축시켜 줄 ‘이프랜드 라운지’

SK텔레콤은 메타버스가 생소한 신규 방문자들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이프랜드 라운지’를 오픈해 사용자 인터페이스(UI)도 대폭 개선했다.

기존 이프랜드 랜드 입장을 위해선 회원 가입 등 여러 단계를 거쳐야 했다. 하지만 ‘이프랜드 라운지’를 이용하면 기존보다 대폭 간소화된 프로세스로 회원가입 없이도 메타버스 세상을 경험할 수 있다.

‘이프랜드 라운지’에서는 이프랜드 서비스에 대한 전반적인 오리엔테이션을 비롯해 ‘주요 모임 라이브 중계’, ‘오늘의 운세’, ‘아바타 퍼레이드 쇼’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기존 이프랜드 로그인 및 랜드 입장 소요 시간을 절반 이하 수준으로 단축시켜 사용자들이 메타버스 체험을 보다 신속히 할 수 있게 했다.

양맹석 SKT 메타버스CO장은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이프랜드 내 경제 시스템을 본격 가동했으며, 사용자 참여와 서비스에 대한 접근성을 높였다"며 "연내 추가 대규모 업데이트를 통해 이프랜드 생태계를 더욱 확장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