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030 부산엑스포' 알리기 앞장…라오스 부총리 만나 ‘지지 요청’
삼성전자, '2030 부산엑스포' 알리기 앞장…라오스 부총리 만나 ‘지지 요청’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09.08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삼성전자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삼성전자

ㅣ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ㅣ삼성전자가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를 위한 홍보에 힘을 쏟고 있다.

삼성전자는 8일 “삼성전자 CR담당 이인용 사장과 경영지원실장 박학규 사장이 한국을 방문 중인 살름싸이 꼼마싯 라오스 부총리 겸 외교장관을 만나 회사의 주요 현황을 소개 후 한국에서 엑스포 개최 시 의의와 강점을 알리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지지해 줄 것을 부탁했다”고 전했다.

이인용 사장은 7일 경기도 수원시 삼성 디지털시티에 꼼마싯 부총리 등 라오스 외교단을 초청해 만남을 가졌다. 라오스 외교단은 디지털시티에 위치한 삼성이노베이션뮤지엄을 방문해 전자 산업의 역사와 삼성전자의 혁신 사례를 살펴봤다.

박학규 사장 역시 서울에서 꼼마싯 부총리를 만나 삼성전자 사업과 사회공헌활동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삼성전자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에 참여해 다양한 홍보 활동을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