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더 테라스’, 어둡고 습한 동굴에서도 ‘최고의 스크린 경험’ 제공할까?
삼성전자 ‘더 테라스’, 어둡고 습한 동굴에서도 ‘최고의 스크린 경험’ 제공할까?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09.14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삼성전자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삼성전자

 

ㅣ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ㅣ삼성전자가 슬로베니아 대표 관광지인 포스토이나 동굴에 아웃도어용 라이프스타일TV '더 테라스(The Terrace)'를 설치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포스토이나 동굴은 유럽에 위치한 동굴 중 방문객이 가장 많은 곳으로 연간 100만명 이상이 방문한다. 특히 고대 용과 비슷한 생김새로 '베이비 드래곤'이라 불리는 희귀 동물 '올름(Olms)'의 서식지로도 유명하다.

삼성전자는 ‘더 테라스’를 통해 관람객들이 올름을 더 생생하게 관찰할 수 있도록 했다. 특수 카메라로 촬영한 올름이 서식하는 비바리움의 모습을 ‘더 테라스’의 대화면을 통해 실시간으로 즐길 수 있도록 한 것.

‘더 테라스’는 QLED 4K 디스플레이와 IP55 등급의 방수·방진 기능을 지원한다. 이에 연중 습도 95%, 연중 온도 8~10도 환경인 포스토이나 동굴에서도 뛰어난 화질과 내구성을 유지할 수 있다.

또 ▲화면에 반사되는 빛을 감소시키는 '눈부심 방지' 기술 ▲외부 조도에 따라 자동으로 최적의 화면 밝기를 조정해주는 'AI 화질 최적화' 기능 등이 적용돼 있다.

카트야 돌렌스 바타겔지(Katja Dolenc Batagelj) 포스토이나 동굴 관리소장은 "기존에는 동굴이라는 특수 환경에 맞춰 제작한 모니터를 통해 올름을 관찰할 수 있었지만 제한적인 화질, 잦은 고장, 높은 유지보수 비용 등으로 어려움이 많았다"며 "삼성 ‘더 테라스’ 설치 후 관리가 쉬워졌으며, 관람객들의 만족도도 확연히 높아졌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슬로베니아 CE담당 마티야 사브니크(Matija Savnik)는 "환경을 보존하며 희귀 생명체를 연구하는 포스토이나 동굴을 지원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앞선 기술력으로 최고의 스크린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