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ESG 경영 ‘가속도’…GS건설, 탄소중립 기술 상용화 연구
친환경 ESG 경영 ‘가속도’…GS건설, 탄소중립 기술 상용화 연구
  • 김상진 기자
  • 승인 2022.09.25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GS건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GS건설

|데일리포스트=김상진 기자| “울산과학기술원과 업무협약을 통해 미래 핵심 기술인 탄소중립 기술 상용화를 위한 첫발을 내딛고 친환경 디지털 기반 신사업 기회를 발굴해 국내 대표 지속가능경영 기업이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GS건설 관계자)

글로벌 수처리기업 GS 이니마를 중심으로 친환경 공법 모듈러 주택과 2차전지 배터리 재활용 사업 등 친환경 신사업 확대를 위해 속도를 붙이고 나선 GS건설이 울산과학기술원과 탄소중립 핵심 기술 상용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기술교류 및 산학협력 공동 연구를 수행, 탄소중립 관련 핵심기술 개발 및 실증활르 거쳐 사업화 모델 확보까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여기에 앞으로 수소 및 신재생에너지 분야 역시 협력 기회가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GS건설은 국내외 화공, 환경 플랜트 분야에서 다수 설계 및 건설 경험을 보유 중이며 올해 기존 연구 조직을 RIF Tech으로 확대 개편하고 미래 핵심기술 확보를 위한 연구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무엇보다 전 세계가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는 탄소 중립 달성을 위해 탄소 포집, 활용 및 저장(CCUS) 번 분야에 대한 핵심 역량을 확보하고 있다.

협약에 나선 울산과학기술원은 CCUS를 비롯해 수소와 신재생에너지, 환경경영정책연구를 중심으로 탄소 중립 관련 교육과 연구를 선도 중이며 탄소 중립 실증화 연구센터를 통해 탄소중립 기술 상용화 연구, 산학연관 플랫폼 역할에 나설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