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중기부 손잡고 '상생이음' 출범…자율주행 분야 신사업 협력
LG유플러스, 중기부 손잡고 '상생이음' 출범…자율주행 분야 신사업 협력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09.28 0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LG유플러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LG유플러스

ㅣ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ㅣLG유플러스가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와 손잡고 규제자유특구에 신산업 육성 촉진을 위한 협력 네트워크 '상생이음'을 출범시켰다.

27일 서울 중앙우체국에서 열린 ‘상생이음’ 출범식은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를 비롯해 이영 중기부 장관, 이종욱 조달청장, 오광해 국가기술표준원 표준정책국장 등 150여 명의 주요 관계자가 참석, 높은 관심 속에 진행됐다.

중기부가 주관하는 ‘상생이음’은 LG유플러스를 비롯한 민간기업과 조달청, 국가기술표준원 등 공공기관, 지자체 등으로 구성된 협력 네트워크로, 그동안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지자체가 각자 추진해온 신산업 육성책을 유기적으로 관리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상생이음’ 참여사(단체)들은 업무협약을 통해 유사 특구 간 실증 결과 및 노하우 공유, 신산업 규제 정비 등을 통한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계획이다.

‘상생이음’은 ▲자율주행 ▲비대면 진료 ▲인체유래물 ▲수소 ▲전기에너지 ▲이산화탄소 자원화 등 6개 분야 신사업을 추진한다. 지난해 6월 '2021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에 참가해 자율주차 기술을 선보인 것이 ‘상생이음’ 참여의 계기가 된 LG유플러스는 신사업 중 자율주행 분야에서 중기부와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LG유플러스는 중기부 및 자율주행 관련 사업체들과 협력해 후발 규제자유특구에 성공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확산하기 위한 로드맵을 완성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LG유플러스는 다양한 자율주행 서비스 경험 축적을 통해 이 분야의 선도 기업으로 자리매김 중이다. 지난 2019년 강변북로와 올림픽대로에서 5G 기반 자율주행을 구현했으며, 지난해에는 자율주행 규제자유특구인 세종시와 광주시에 자율주행 서비스와 인프라를 제공하며 자율주행 모빌리티를 이끌고 있다.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기존에는 각 특구가 개별적으로 실증 사업을 추진했지만 ‘상생이음’을 통해연관된 산업 분야의 특구 간 교류와 협력이 강화될 것으로 본다"고 기대를 드러냈다.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는 "축적한 LG유플러스의 자율주행 서비스 경험이 더해져 규제자유특구 모습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길 바란다"면서 "중소기업과 함께 자율주행 기술을 활용해 실효성 있는 서비스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