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인터파크가 분석한 10월 황금연휴 ‘여가 트렌드’는?
야놀자·인터파크가 분석한 10월 황금연휴 ‘여가 트렌드’는?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09.28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야놀자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야놀자

ㅣ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ㅣ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가 인터파크와 함께 ‘미리 보는 2022 황금연휴 여가 트렌드’를 공개했다.

양사는 올해 황금연휴 기간인 10월 1~10일, 국내(야놀자)ㆍ해외(인터파크) 미리 예약 데이터를 분석했다. 그 결과 국내 숙소는 토요일인 10월1일(32%)과 8일(21%)의 예약이 전체의 절반 이상이었다. 또 여행 기간의 경우 1박2일(82%)이 압도적으로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해외 패키지 여행도 주말과 공휴일을 활용한 3박4일 상품 예약자가 44%에 달했다.

국내 지역별 숙소 예약률은 강원도가 25%로 1위를, 그 뒤를 이어 부산(20%), 경기도(19%), 서울(19%), 제주(16%) 순 이었다. 새롭게 순위권에 이름을 올린 서울을 비롯해 강원도ㆍ경기도에 전체 예약의 60% 이상이 몰리며 수도권에서 자차 이동이 가능한 지역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숙소 유형별로는 거래액 기준 호텔(43%)과 펜션(36%)이 각각 1, 2위에 올랐다.

해외 인기 여행지는 패키지 기준 베트남(23%)이 1위를 기록했다. 태국(11%), 일본(10%), 필리핀(10%), 괌(6%)이 그 뒤를 이었다. 국제선 항공권도 괌(12%), 다낭(9%), 방콕(9%), 나리타(5%), 세부(4%) 순으로, 가까운 동남아시아와 일본 지역에 대한 수요가 높았다.

야놀자 관계자는 “이번 연휴기간 국내 여행 수요는 수도권 인근 지역이 높은 선호도를 기록했으며 프리미엄 숙소의 지속적인 인기가 두드러졌다”며 “해외여행 역시 거리가 짧은 동남아시아와 일본 수요가 높은 것으로 나타나 공휴일을 활용한 단기 여행이 많은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