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코로나∙폭우 영향..라면은 성장하고 비빔면은 하락"
농심, "코로나∙폭우 영향..라면은 성장하고 비빔면은 하락"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2.10.05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농심

ㅣ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ㅣ올해 국내 라면 시장 규모가 소폭 성장했으나, 매년 성장세를 보이던 비빔면은 장마와 폭우 여파로 매출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심은 5일 "시장조사기관 닐슨IQ코리아 자료에 따르면 올해 1∼8월 4사 기준 라면 시장 규모는 1조2천824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6% 성장했다"고 밝혔다. 주요 원인은 1분기 코로나19 감염자 확대 속에 간편식인 라면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8월 기준 회사별 시장 점유율에는 큰 변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심이 55.7%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1%p(포인트) 상승했고, 삼양식품이 11.2%로 0.4%p 올랐다. 오뚜기[007310]는 지난해 23.7%에서 올해 23.2%로 소폭 하락했고 팔도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9.9%를 기록했다.

브랜드별 매출 순위를 보면 농심 신라면이 1천253억원으로 여전히 굳건하게 1위를 유지했고 짜파게티(836억원)가 2위, 안성탕면(609억원)이 3위다.

그러나 비빔면 성수기인 여름철(6∼8월) 팔도비빔면, 배홍동비빔면, 진비빔면 등 주요 3개 제품 매출은 총 30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약 12% 감소했다. 여름 장마와 폭우 등 날씨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6∼8월 비빔면 3개 품목의 매출을 비교하면 팔도비빔면이 182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농심 배홍동비빔면이 74억원으로 2위, 오뚜기 진비빔면이 45억원으로 3위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