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신성인 백의천사’…故 현은경 간호사 ‘LG 의인상’ 수여
‘살신성인 백의천사’…故 현은경 간호사 ‘LG 의인상’ 수여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2.10.10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故 현은경 간호사 / LG 제공
©데일리포스트=故 현은경 간호사 / LG 제공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간호사로서 평생 선행의 삶을 실천하고 마지막 순간까지 환자들을 돕다 돌아가신 故 현은경 간호사의 숭고한 책임의식과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해 LG 의인상에 선정했습니다.” (LG 관계자)

지난 8월 5일 자신이 근무하고 있던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하자 마지막까지 환자의 안전을 지키다 끝내 숨진 故 현은경 간호사(50)가 LG복지재단에서 수여하는 ‘LG 의인상’ 주인공이 됐다.

고인은 경기도 이천 소재 4층짜리 건물 3층 신장투석 전문병원에서 근무하던 중 화재가 발생, 유독가스와 연기로 생명의 위협에도 불구하고 동료 의료진들과 33명의 환자들을 대피시켰다.

화재 당시 4층 내부 CCTV 영상에는 현 간호사를 비롯한 10명의 병원 관계자들이 거친 화마 속에도 거동이 불편한 환자들의 대피를 도왔고 이 과정에서 현 간호사는 유독가스에 중독돼 현장에서 목숨을 잃었다.

사고 직후 대한간호협회가 ‘간호사 온라인 추모관’을 개선했고 숭고한 이타적 자기 희생정신에 경의를 표합니다. 투철한 사명감과 희생정신에 깊은 애도의 마음을 전합니다.라는 등 3000개에 달하는 추모글이 게재됐다.

현 간호사의 딸은 “어머니는 지난 15년 동안 이 병원에서 근무해 수간호사를 맡을 수 있는데도 평간호사로 남아 궂은 일을 도맡아 해 평소에도 후배들이 많이 따랐다.”면서 “어머니는 평소에도 환자들과 가까이 지내셨고 제게도 간호학과 진학을 권유할 마큼 하시는 일에 대한 자부심이 크셨기에 마지막까지 사명을 다하셨다.”고 전했다.

한편 LG 의인상은 2015년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故 구본무 회장의 뜻을 반영해 제정됐으며 2018년 구광모 LG 대표 취임 이후 일반 시민으로 수상 범위를 확대, 현재까지 181명이 LG 의인상을 수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