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제약바이오 컨퍼런스 ‘CPhI Worldwide 2022’ 참가
대웅제약, 제약바이오 컨퍼런스 ‘CPhI Worldwide 2022’ 참가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2.11.01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일부터 3일간 100곳 이상의 해외 제약사 만나 기업과 자체 개발 신약 홍보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출처/대웅제약

ㅣ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ㅣ"대웅제약은 이번 참가를 통해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해외 제약바이오 네트워크를 다시 강화하고 자체 연구개발 신약을 해외 환자들에게 소개할 수 있는 파트너를 찾고자 합니다. 자사의 우수한 연구개발 역량 및 신약 파이프라인을 알리며 해외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겠습니다"(전승호 대웅제약 대표)

대웅제약은 독일 프랑크푸르트 국제전시장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제약바이오 컨퍼런스 ‘CPhI Worldwide 2022’(11월1일~3일)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올해 ‘CPhI Worldwide’는 165여개국에서 2,500여개 기업과 45,000여명의 업계 관계자가 참석할 예정으로, 대웅제약은 코로나19 팬데믹 직전인 2019년까지 해당 컨퍼런스에 꾸준히 참가해왔다.

대웅제약은 단독 부스를 마련하고 기존 및 잠재적 비즈니스 파트너들을 대상으로 기업 브랜드와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펙수클루’, SGLT-2 억제제 기전 당뇨병 신약 ‘이나보글리플로진’, PRS 저해제 기전 폐섬유증 치료제 ‘DWN12088’ 등 자체 연구개발 신약, 개량신약, 제네릭(복제약), 줄기세포치료 등 회사의 주요 파이프라인을 활용한 라이선스인∙아웃, 공동 개발, 위탁개발생산(CDMO) 사업을 홍보한다. 이미 미국, 유럽, 중국, 중남미, 인도, 중동, CIS 지역 업체 100여 곳과 미팅이 예정돼 있다.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펙수클루를 미국, 중남미, 인도, CIS 등 미진출 지역 후보 파트너사와 협상을 진전시키는 한편, 연내 국내 허가가 예상되는 이나보글리플로진의 신규 파트너사를 발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대웅제약은 ‘CPhI Worldwide 2019’에서 펙수클루의 중남미, 중동 지역 파트너사를 발굴해 2020년 수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또 대웅제약은 글로벌 브랜드로 자리매김한 자사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가 큰 관심을 받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발성 폐섬유증 치료제 ‘DWN12088’, 궤양성 대장염 치료제 ‘BBT-401’, 항암 치료 서방형 주사제 ‘루피어데포’, 탈모 치료 서방형 주사제 ‘피나스테리드’, 고지혈증 치료제 ‘크레젯’의 수출을 위한 신규 파트너링을 추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