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생 에너지 솔루션 확보 SK에코플랜트…그린 수소 에너지 ‘속도’
신재생 에너지 솔루션 확보 SK에코플랜트…그린 수소 에너지 ‘속도’
  • 김상진 기자
  • 승인 2022.11.14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SK에코플랜트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SK에코플랜트

|데일리포스트=김상진 기자| “SK에코플랜트는 연료전지와 해상풍력, 태양광 등 신재생 에너지 솔루션을 확보했으며 고효율의 수전해 솔루션을 연계, 그린수소 및 그린 암모니아 생산까지 이르는 수소 전 주기 밸류체인을 구축할 예정이며 남부발전과 협력을 통해 그린 에너지 분야를 선도하겠습니다.” (SK에코플랜트 박경일 사장)

신재생 에너지 사업에 가속도를 붙이며 탄소중립을 실천하고 나선 SK에코플랜트가 한국남부발전과 손을 맞잡고 ‘그린수소·암모니아 및 저탄소 에너지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그린 에너지 개발을 위한 엔진을 가열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그린수소 및 그린 암모니아 생산 사업모델을 공동으로 개발하고 CCU(탄소 포집 및 활용) 기술 협력, 실증사업 추진에도 적극 협력키로 했다.

SK에코플랜트는 신재생에너지 연계 그린수소 암모니아 솔루션을 확보한다는 방치이며 남부발전은 청정수소 인증기준을 준수하기 위한 생산 공정 및 운송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SK에코플랜트가 공급하는 고체산화물 수전해기(이하 SOEC)는 세계 최고 효율의 수전해 기술이며 암모니아 합성 플랜트에서 발생하는 폐열을 SOEC와 연계 시 그린 암모니아 생산 효율을 향상시킨다.

암모니아는 수소 대비 압축 및 액화가 용이하고 액화수소 대비 단위 부피당 1.5~2배 저장 용량을 보유하고 있어 대용량 저장과 장거리 운송도 가능하다. 여기에 비료 및 산업용 원료로 사용되고 있어 생산 공정이 상용화돼 있다.

양사는 연료전지에 CCU 및 액화 기술을 접목시켜 전력생산 시 발생되는 이산화탄소를 70% 이상 저감할 수 있는 저탄소 에너지 솔루션 모델을 구축, 실증 사업도 함께 추진한다. 아울러 SK에코플랜트는 CCU 및 액화 기술 개발을 맡고 남부발전은 기술 실증에 필요한 부지 및 설비를 제공할 계획이다.

양사는 남부발전 주관으로 제주에서 진행 중인 12.5MW급 그린수소 실증사업에도 함께 참여 중이며 이번 협약을 통해 그린수소 암모니아 분야까지 협력 분야를 확장해 수소산업 생태계 활성화와 탄소중립 실현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