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 안전경영위원회, 사업장 현장점검 후 직원 간담회 열어
SPC 안전경영위원회, 사업장 현장점검 후 직원 간담회 열어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2.11.24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PL, 파리크라상, 샤니 생산시설 현장 찾아 안전 진단 및 개선 현황 체크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SPC

ㅣ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ㅣ"산업 안전뿐 아니라 노동환경과 사회적책임 분야까지 회사 전반에 대해 면밀히 살피고, 변화와 개선을 이끌어내 SPC가 고객의 신뢰를 되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정갑영 SPC 안전경영위원장)

SPC는 지난 SPL 사고 후속 대책으로 출범한 안전경영위원회가 SPL을 비롯한 주요 사업장들을 방문해 현장을 점검하고 노동조합과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현장 방문은 SPC의 사업 현장을 직접 확인하고, 안전관리 강화 및 노동환경 개선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이뤄졌으며, SPL 및 파리크라상 성남 공장, 샤니 성남 공장 등에서 진행됐다.

우선 정갑영 안전경영위원회 위원장과 조현욱 위원은 22일 경기도 평택시 SPL을 방문해 외부 전문기관을 통한 안전 진단 현황에 대한 브리핑 받고, 개선 조치가 완료된 사항 등을 직접 확인하기도 했다. 또 노동조합과 만나 현장의 목소리와 건의사항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노동조합 간담회에서는 현장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이 안전보건에 대한 의견은 물론, 근무 여건과 노동 환경 개선을 위한 다양한 의견이 개진됐으며, 안전경영위원회는 이를 적극적으로 수렴해 회사에 권고할 방침이다. 

안전경영영위원회는 지난 18일 양재동 SPC 사옥에서 첫 공식 회의를 열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21일에는 천영우 위원과 정지원 위원이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파리크라상 공장과 샤니 공장을 방문해 현장 점검과 노조 간담회를 진행했다.

한편, SPC는 안전관리 강화 대책에 따라 외부 전문기관을 통해 전 사업장에 대한 산업안전 진단을 실시해 현재 28개 생산시설 중 24개 사업장에 대한 진단을 완료하였으며, 순차적으로 개선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 안전경영위원회는 오는 11월 말 진단이 완료되면 결과를 검토해 개선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