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장현국 대표 “위믹스 상폐는 업비트의 슈퍼 갑질”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 “위믹스 상폐는 업비트의 슈퍼 갑질”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11.25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업비트 공지 캡처-위메이드 기자간담회 유튜브 캡처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업비트 공지 캡처-위메이드 기자간담회 유튜브 캡처

ㅣ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ㅣ“위믹스의 거래 지원 종료는 업비트의 슈퍼 갑질이라고 봅니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위믹스’ 상장 폐지 결정에 대해 분노를 표출했다. 25일 온라인을 통해 진행된 위메이드 기자간담회에서다. 이날 기자간담회는 24일 오후 디지털자산 거래소공협의체(닥사)가 공지한 국내 4대 거래소의 '위믹스' 거래 지원 종료 결정에 따른 위메이드의 해명과 대응 방향을 밝히기 위한 자리다.

장 대표는 “위메이드가 의도한 것도, 이런 결과(위믹스 거래 지원 종료)가 나오게 한 것도 아니지만 결과적으로는 이런 일이 벌어진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국내 거래소의 지원 종료에 대해 그는 “위메이드 블록체인 사업과 위믹스의 축은 이미 글로벌로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이번 일로 우리 사업이나 영업이 크게 영향을 받는 일은 없을 것”이라면서도 “다만 국내 많은 투자자가 위믹스를 거래했는데 이런 일이 벌어진 것에 대해 부당하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현국 대표는 “이번 문제의 시작인 유통 계획은 업비트에만 유일하게 제출했다”고 밝히며 “우리는 이번 사태를 업비트의 슈퍼갑질이라고 본다”고 질타했다.

위메이드가 위믹스의 상장 폐지를 업비트의 슈퍼갑질로 정의한 이유는 세 가지다. 첫 번째 이유로 장 대표는 “4주 전 문제가 불거졌을 때 가이드라인을 요청했음에도 업비트는 지금까지도 답변을 해주지 않고 있다. 오히려 우리에게 소명 자료를 제출하면 보고 이야기를 해준다고 했지만 그 피드백도 원활치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준도 가이드 라인도 없는데 거래를 종료시킨다는 결정은 비합리적이라고 생각한다. 명확한 기준을 주고 그걸 못 맞춰 이런 처분을 받았다면 그건 받아들일 수 있다”며 “하지만 기준도 없는데 무엇을 못 맞췄는지 설명도 안 해주면서 거래 지원 종료를 통보한 것을 우리는 갑질로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두 번째로 밝힌 이유는 ‘과정과 결과의 불투명성’이었다. 장 대표는 “어제 위믹스 거래 지원 종료라는 결과도 업비트 공지를 보고 알았다. 아직까지도 우리에게 공식적인 거래 지원 종료 사실과 사유에 대한 설명을 해주지 않고 있다. 이런 불성실한 공시를 이해할 수가 없다”며 “문제 발생 시 소명 절차를 진행하고 그에 따른 결과를 내는 것이 합리적 방향이라 생각하는데 업비트는 그냥 ‘이게 문제다’라는 공지뿐이다. 이를 보고 주위에서 위메이드가 얼마나 큰 잘못을 한 거고 아무런 소명도 못한 거냐고 묻는 분도 있었다”고 토로했다.

장 대표는 “업비트와 소통하는 내내 이런 식이었다. 현재까지도 우리 소명 중 무엇이 불충분한지 이야기를 해주지 않고 있다. 적어도 외부 공표 전에는 당사자인 우리에게는 불충분 이유를 알려주는 게 무리한 요구인건가. 이 정도는 투명성은 갖춰야 하는 거라고 본다”며 “이런 불투명한 과정과 결론은 보통 갑들이 하는 거다. 이런 식으로 처리해도 되는 것인지 물어보고 싶다. 한국 가상화폐 투자자들이 이런 대우를 받는 것에 심각한 의문을 들고 매우 부당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세 번째는 이유로 장 대표는 ‘불공정함’을 꼽았다. 그는 “유통 계획과 유통량의 차이가 이번 사태를 야기한 문제의 시작이다. 그런데 지금 업비트에 들어가 여러 코인을 눌러보면 유통 계획이 공지돼 있지 않은 코인이 부지기수”라며 “위믹스의 거래지원을 종료할 정도의 심각한 문제인데 그 기준이 왜 다른 코인에는 적용되지 않고 있는지 왜 위믹스에 적용되는 기준이 타 코인과 다른건지 도저히 이해가 안되는 부분”이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또 “업비트는 위믹스의 공시를 문제 삼고 있는데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틀릴 일도 없으니 하지 말라는 뜻인 건지 묻고 싶다. 의무도 아닌 공지·공시를 했고 그 부분에 오류가 있어 정당한 절차를 밟아 정정한 것을 문제 삼는 것도 이해가 안 되는 부분”이라며 “이건 사회적 문제다. 가상자산이라는 사회적 자산을 다루는 업비트가 갑질을 하고 불공정하게 일을 처리하는 건 사회악이라고 본다”고 비판했다.

이번 위믹스 상장폐지에 대한 대응 방향에 대해 장 대표는 “법적 대응을 통해 최선을 다해 잘못된 결정을 바로잡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히며 “사회적으로도 이번 일과 관련해 업비트에 질문을 던져야 한다. 업비트는 사회적 기관을 운영하는 회사로서 그 질문에 명확히 답을 하고 자신들의 행위에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간담회 도중 울분을 참지 못해 눈물을 흘린 장현국 대표는 “법적 절차를 진행해야 하기에 그간 닥사·업비트와 해온 소통 내용을 지금 공개할 순 없지만 증거 제출 후 업비트가 어떤 갑질을 하고 있는지를 명명백백하게 확인시켜 줄 거다”며 “난 우리 사업에 비전을 제시했고 약속을 했기에 그걸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거다. 또 우리가 책임을 져야 할 부분이 있다면 내가 책임을 질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위믹스가 상장된 국내 거래소는 빗썸, 코인원, 업비트, 코빗 등 4곳이다. 닥사가 공지한 거래 종료 일시는 오는 12월 8일 오후 3시부터이며, 출금지원 종료 일시는 내년 1월5일 오후 3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