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모빌리티그룹 출범…고객 중심 종합 모빌리티 서비스 강화
코오롱모빌리티그룹 출범…고객 중심 종합 모빌리티 서비스 강화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3.01.04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5년까지 매출 3.6조·영업익 1천억 목표…차량 판매 5만 대 증대
©데일리포스트=사진 왼쪽 전철원 대표· 이규호 대표 / 코오롱모빌리티그룹 제공
©데일리포스트=사진 왼쪽 전철원 대표· 이규호 대표 / 코오롱모빌리티그룹 제공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무엇보다 고객이 선택할 수 있는 최상의 가치를 만들 수 있도록 사업 전반의 체질을 강화하고 사업구조 혁신과 미래가치를 위한 기틀을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코오롱모빌리티그룹 각자 대표 이규호 사장)

종합 모빌리티 전문 기업을 표방하며 첫 출범에 나선 코오롱모빌리티그룹 각자 대표 이규호 사장의 조심스럽지만 강력한 의지가 고스란히 담긴 메시지다. 코오롱 4세라는 배경이 아닌 시장 트렌드에 민감하게 용하며 그동안 수입차 유통 판매 노하우로 축적된 특장점을 최대한 시너지로 이끌어 미래 탄탄한 기본을 바탕으로 미래성장 동력의 자양분이 되겠다는 의지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코오롱모빌리티그룹(주)가 4일 공식 출항에 나섰다. 그동안 코오롱글로벌 자동차 부문을 진두지휘했던 코오롱그룹 이웅열 명예회장의 장남 이규호 사장과 BMW 본부장 출신인 전철원 사장이 각자 대표이사를 맡아 거대한 모빌리티 시장을 향해 돛을 올렸다.

코오롱모빌리티그룹은 이사회를 열고 신설 법인 출범을 결의했다. 신설법인은 수입차 유통 사업과 중고차 사업을 전담하게 된다. 신차 유통 사업은 지난해 딜러십 계약을 추가한 지프와 폴스타 같은 브랜드를 지속해서 도입키로 하고 전기 오토바이 등 친환경 이동 수단 포트폴리오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중고차 사업은 관련 통합 조직을 신설해 전국 단위 인증 중고차 판매 역량을 끌어올리기로 하고 온-오프라인을 연계해 고객 접점을 확대, 전국 94개 네트워크와 영업망을 기반으로 사업 카테고리도 넓힌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연관 신사업으로 구독 및 시승 플랫폼 서비스를 준비 중이며 고객의 생애주기에 따른 종합 모빌리티 서비스를 운영해 ‘라이프 타임 파트너’로 고객 경험을 제공키로 했다.


그룹 산하에 BMW와 롤스로이스,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 뱅앤올룹슨과 보스의 판매사업을 영위하고 수입차 유통 판매 법인 코오롱아우토(아우디)와 코오롱오토모티브(볼보), 코오롱제이모빌리티(지프)는 자회사로 편입해 변화와 외연이 확대되는 모빌리티 산업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오는 2025년 매출 3조 6000억 원, 영업이익 1000억 원을 제시했다. 차량 판매는 신차와 중고차를 포함해 기존 3만 대에서 2만 대 늘어난 5만 대를 증대한다는 목표다. 신설법인은 앞서 지난해 매출 2조 2000억 원, 영업이익 700억 원 실적을 거둔 바 있다.


각자대표 전철원 사장은 “1등 DNA를 탑재한 임직원들과 함께 고객에게 원앤온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신차 중심 사업에 결합을 통한 시너지를 창출해 고객 중심 종합 모딜리티 서비스를 선도하자.”고 강조했다.

한편 코오롱모빌리티그룹은 오는 31일 인적분할에 따른 재상장을 완료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