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脫)탄소 암모니아 기반 수소연료전지 장착 대형트럭 ‘주행’
탈(脫)탄소 암모니아 기반 수소연료전지 장착 대형트럭 ‘주행’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3.01.19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이노베이션·아마존·사우디 아람코 등 글로벌 기업 투자
©데일리포스트=SK이노베이션이 투자한 기업 Amogy가 암모니아 동력을 통해 주행에 성공한 대형 트럭 / SK이노베이션 제공
©데일리포스트=SK이노베이션이 투자한 기업 Amogy가 암모니아 동력을 통해 주행에 성공한 대형 트럭 / SK이노베이션 제공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암모니아는 에너지 밀도가 높고 세계적인 인프라도 갖춰 대형트럭과 같은 화물 수송 산업의 탈탄소화 실현을 위한 최적의 연료입니다. Amogy는 드론과 트랙터, 트럭에 이어 해운산업처럼 온실가스 배출 저감이 어려운 업계 문제 해결에 탈탄소 해결책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Amogy 우성훈 대표)

SK이노베이션이 투자한 암모니아 기반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기업 ‘Amogy(이하 아모지)’가 암모니아를 동력원으로 탄소배출 없는 대형트럭 주행에 성공하면서 미래 친환경 대체 에너지 산업의 새로운 청사진을 제시했다.

지난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주 스토니브룩대 주행 시험장에서 아모지는 암모니아 시스템을 장착한 미국 클래스8 트럭 ‘카스카디아’ 주행 시험에 성공했다. 대형 차량이 순수 암모니아를 기반으로 탄소배출 없이 주행한 최초이며 8분 트럭에 완충한 액화 암모니아에서 생선된 전기 에너지 900kWh가 주행 시험에 사용됐다.

아모지는 이번 시험을 통해 지난 2021년 7월 5kW급 드론과 지난해 5월 100kW급 트랙터에 이어 300kW급 대형트럭까지 암모니아 기반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의 향상된 기술력을 확보하게 됐다. 아울러 이달 말 오하이오주 소재 자동차 연구기관 교통연구센터에서 실제 화물운송 상황을 재현한 카스카디아 트럭 주행 시험이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 2019년 기준 미국 전체 온실가스 배출의 29%가 차량과 항공, 선박 등 운송부문에서 비롯되며 이 중 23%가 트럭을 포함한 대형 차량 운행에서 발생하고 있다. 무엇보다 대량의 화물을 싣고 장거리를 운행하고 있는 대형트럭은 전기 배터리의 제한된 에너지 밀도 및 긴 충전시간 탓에 화석연료를 대체하기에 시기상조라는 다소 부정적인 평가가 지배적이다.

하지만 아모지가 자체 개발한 암모니아 기반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활용할 경우 차량에 암모니아를 곧장 주입하는 것만으로도 차량을 탄소배출 없이 구동할 수 있다. 암모니아는 지난 수십년 간 세계적으로 구축된 기존 수송과 저장 인프라를 통해 매년 2억톤이 생산되고 운송되는 글로벌 원자재로 수소 공급의 대안으로 꼽히고 있다.

수소 1kg을 호주에서 한국으로 운송할 경우 소요되는 비용은 액화 암모니아가 액화수소 절반 수준이며 액화 암모니아는 액화 수소 보다 같은 부피에서 높은 에너지 밀도의 장점도 있다. 때문에 화물운송의 탈탄소 대안으로 암모니아가 주목받고 있다.

이 같은 기술력을 확보한 아모지에 대해 글로벌 기업들의 투자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SK이노베이션이 무탄소, 저탄소 에너지 분야 확대와 친환경 포트폴리오 구축을 위해 지난해 6월 3000만 달러를 아모지에 투자했다.

SK이노베이션 외에도 미국의 대형 유통 기업 아마존과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에너지기업 아람코, 영국 수소산업 전문 투자기관 AP벤처스도 아모지에 투자하고 있다.

한편 아모지는 글로벌 해운산업 탈탄소화를 위해 암모니아 기반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적용을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