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총장 “성완종 주장 당혹스럽다…나와 전혀 관계없어”
반기문 총장 “성완종 주장 당혹스럽다…나와 전혀 관계없어”
  • 황선영 기자
  • 승인 2015.04.17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김혜경 기자]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또 다시 불거지는 자신의 대망론에 재차 선을 긋고 나섰다. 이른바 ‘반기문 대망론’을 견제하기 위해 경남기업 수사가 시작됐다는 성완종 전 회장의 주장이 공개되면서 반 총장에게도 불똥이 튀고 있기 때문이다.


반기문 총장은 16일(현지시간) 에드 로이스 미국 하원 외교위원장과의 회동 직후 한 매체와 가진 인터뷰 자리에서 “이번 사안은 나와 전혀 관계가 없다”며 “(성 전 회장을) 충정포럼 등에서 본적이 있고 알고는 있지만 특별한 관계는 아니다”고 의혹을 일축했다.


반 총장은 “국내 정치에 관심도 없을뿐더러 (사무총장 일로 바빠) 그럴 여력도 없다”며 “이런 입장을 이전에도 분명히 밝힌 적이 있는데 이런 게 또 나와 당혹스럽다”고 강조했다.


반 총장의 이 같은 발언은 국내 정치권에 계속 자신의 이름이 오르내릴 경우, 유엔 사무총장 직무수행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반 총장은 그동안 여러 차례에 걸려 “유엔 사무총장직에 충실할 것”이라며 국내 정치와 선 긋기를 해왔다.?반 총장 측은 국내에서 반기문 대망론이 끊임없이 흘러나오자 지난해 11월에는 공식 자료까지 배포하는 등 관련 조치를 취하기도 했다.


앞서 성 전 회장은 숨지기 직전 가진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완구 총리가 반 총장의 차기 대권 출마를 견제하기 위해 경남기업에 대한 검찰 수사를 시작했다”는 발언을 해 파문을 일으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