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사병 사망자 3명 중 1명 '지구 온난화'가 원인
열사병 사망자 3명 중 1명 '지구 온난화'가 원인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1.07.11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Pixabay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기후 변화 등이 초래한 기온 상승은 인체에 다양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특히 열사병은 사망에 이를 수 있는 심각한 증상이다. 

전 세계 열사병 사망자와 기후 변화의 관계를 조사한 최근 연구를 통해 1991년~2018년에 발생한 열사병 사망자 중 37%가 지구 온난화로 인한 기온 상승이 원인일 가능성이 제기됐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에 게재됐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nature

기후 변화가 인간의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다양한 연구가 이루어졌지만, 열사병과 기후 변화의 관계를 구체적으로 조사한 대규모 연구는 없었다. 

이에 영국 런던 위생 및 열대의과대학 생물 통계 및 역학학과 안토니오 가스파리니(Antonio Gasparrini) 교수 연구팀은 43개국 732개 지역 데이터를 이용해 1991년~2018년 사이에 발생한 '인위적인 온난화로 인한 추가적인 기온 상승이 원인인 사망자 수'를 산출하는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우선 732개 지역 기상 데이터와 사인 데이터를 검색하고 각 지역의 기온과 사망률 관계를 정량화했다. 그리고 인위적인 기후 변화 유무에 따른 사망률을 시뮬레이션·비교한 뒤, 자연적으로 발생한 열사병 사망자와 온난화 영향으로 발생한 열사병 사망자 수를 산정했다.

그 결과, 세계 43개국의 열사병 사망자 중 37%가 온난화로 인한 기온 상승이 원인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열사병 사망자 가운데 지구 온난화로 인한 비율은 중남미가 가장 높고, 특히 에콰도르와 콜롬비아는 최대 76%에 달한다. 동남아시아도 48%~61%로 열사병 사망자의 절반 이상이 지구 온난화로 인한 사망으로 추정된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unsplash

아울러 연구팀은 도시 당 사망자도 산출했다. 칠레의 수도 산티아고는 지구 온난화로 인한 추가 사망자 수는 연간 136명으로 열사병 사망자 중 무려 44.3%가 온난화에 의한 것이었다.

이 외에도 ▲일본 도쿄-156명(35.6%) ▲그리스 아테네-189명(26.1%) ▲이탈리아 로마-172명(32%) ▲스페인 마드리드-177명(31.9%) ▲태국 방콕-146명(53.4%) ▲영국 런던-82명(33.6%) ▲미국 뉴욕-141명(44.2%) ▲베트남 호치민-137명(48.5%) 등이 기후 변화에 의한 열사병으로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 

가스파리니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세계 각지가 이미 인위적인 기후 변화로 인한 치명적인 결과와 마주하고 있다는 사실을 명확하게 시사하고 있다. 우리는 즉시 행동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