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SA, "홍수 폭발적 증가" 경고....달 궤도 변화와 해수면 상승 영향
NASA, "홍수 폭발적 증가" 경고....달 궤도 변화와 해수면 상승 영향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1.07.14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Pixabay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달 궤도가 주기적으로 변화하는 작용에 의한 조석(潮汐)과 해수면 상승의 복합작용으로 미국에서 홍수가 급증할 것이라고 미 항공우주국(NASA)이 발표했다. 

미국 해양대기청(NOAA) 조사에 따르면, 미국의 태풍·해일·홍수는 기후 변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으로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해수면 상승과 달 궤도 변화가 증폭시킨 조수간만의 차가 일으킨 시너지 효과로 미국 해안 도시에서 2030년~2040년 사이에 홍수가 크게 늘어날 것이라고 NASA와 하와이 대학교 연구팀이 경고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 기후변화'(Nature Climate Change)에 게재됐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Nature Climate Change

논문 저자인 하와이 대학 필 톰슨 교수는 "지역에 따라 1~2일마다 홍수에 휩쓸리는 곳도 있을 것이다. 만약 한 달에 10회~15회 홍수가 발생하면 경제 활동에 지장을 초래해 일자리를 잃게 되는 사람이 있을 것이고, 오수가 역류해 공중 보건 문제도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톰슨 연구팀은 미 전역 해안 지역의 총 89군데 조위계(tide gauge) 데이터에 천문학적 영향을 추가한 연구에서 달 궤도 변화가 가져올 인력 변동의 영향이 홍수 증가를 가속화할 것이라는 사실을 밝혀냈다.

지구의 위성인 달은 적도면에서 벗어난 각도로 공전하고 있어 적도면과 달 궤도면의 교점(orbital node)도 함께 이동한다. 이 교점은 18.6년 주기로 변화하며 조수간만도 그 영향을 받아 변화한다. 

구체적으로 18.6년주기의 절반은 썰물이 억제돼 만조 수위는 낮아지고 반대로 간조 수위는 보통 때보다 높아진다. 나머지 절반은 썰물의 작용이 증폭되기 때문에 만조 수위가 높아지고 간조 수위는 낮아진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flickr

홍수가 잦아지는 대표적 요인 중 하나는 온난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이다. 현재도 썰물의 작용이 커지는 후자에 속하지만 해수면이 높지 않아 큰 영향을 받지 않고 있다. 

그러나 지구온난화로 인해 해수면은 지속적으로 높아지는 추세다. NOAA에 따르면, 1880년 이후 세계 평균 해수면은 약 20~25cm 상승했으며 2100년까지 0.3~2.5m 추가 상승할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연구팀은 "알래스카를 제외한 거의 모든 미국 해안 지역과 하와이나 괌 등은 2030년~2040년 사이 폭발적으로 홍수가 급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NASA 제트추진연구소 벤 햄 린튼 연구원은 "이번 연구를 통해 홍수를 발생시키는 요인이 특정 기간에 집중된다는 사실과 상반기보다 하반기에 홍수가 빈번해진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는 홍수 대비 계획 수립에 매우 중요하다"라고 언급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